"타히티섬"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 바이트 제거됨 ,  9개월 전
편집 요약 없음
태그: m 모바일 웹 고급 모바일 편집
프랑스 정부는 핵실험을 섬 주민에게 납득시키기 위해 다양한 혜택을 역설했다. 관광으로 인한 수입 증가와 핵실험에 얽힌 경제 원조와 일자리를 제공하여 섬 사람들에게 경제적인 혜택을 주고자 했다. 그러나 동시에 그 대가로 핵 실험을 통해 아름다운 산호 환초를 파괴하고, 도민의 자존심을 빼앗아 갔다고 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이전 공용어로 도민이 사용하던 [[타히티어]]의 사용을 금지하고, 공공 장소와 학교 등에서도 프랑스어 만을 사용하도록 강제하는 것을 들 수 있다. 자율성의 확대와 독립을 요구하는 운동이 곳곳에서 일어났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정치인 뿌봐나아 오오빠의 독립 운동은 유명하다. 1991년 수도 파페에테에서 시위대와 헌병대의 충돌이 일어난다. 1995년 9월 핵실험에 반발한 폴리네시아 주민들은 수만명에 이르는 대규모 시위대를 조직하였다. [[타히티 국제공항]]과 수도 파페에테에 있는 경찰서를 습격, 투석과 방화 등 전례없는 격렬한 폭력 시위를 일으켰다.
 
[[2004년]] 6월 프랑스 영토가 된 이후 원주민으로는 처음 대통령에 취임한 [[오스카르 테마루]]는 프랑스로부터 독립을 주장하고, 관광 산업을 중심으로 프랑스에 맞춘 경제 체제에서 탈피하는 것을 제창했다 .
 
[[2006년]] [[6월 26일]] 제 2회 프랑스 오세아니아 정상회의 때, 프랑스의 시라크 대통령은 대부분의 제도가 독립을 바란다고는 생각하지 않고, 미래에 국민투표를 할 가능성도 열어두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