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조 (오호 십육국)"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유연은 좌부수가 맞습니다. 이 당시 흉노는 5부 체제였습니다.
(흉노식 표현으로)
(유연은 좌부수가 맞습니다. 이 당시 흉노는 5부 체제였습니다.)
 
== 역사 ==
[[후한]](後漢) 말기부터 중국의 통일 왕조들은 [[흉노]](匈奴)와 [[선비족]](鮮卑族) 등 주변 민족들을 용병으로 고용하였다. 특히 흉노의 분열 이후 [[남흉노]]가 대거 [[산시 성 (산서성)|산시 성]](山西省) 일대에 정착하여 중국의 북방을 방어하는 번병(番兵)의 역할을 하였다. 3세기 말, [[팔왕의 난]] 이 일어나 [[서진]](西晉)이 혼란에 빠지고, 남흉노의 좌현왕좌부수(左部帥) 유연은 서진 황족의 권력쟁탈에 용병으로 개입하면서 독립을 모의하게 되었다.
 
업의 사마영(司馬穎)에게 용병으로 고용되었던 유연은 사마영의 몰락이 가시화되자 사마영을 속이고 업에서 빠져나와 흉노의 거주지인 병주(并州)로 향했다. 병주의 이석(離石)에서 거병한 유연은 [[304년]] 10월에 한(漢)을 건국하였다. 흉노와 한나라는 [[기원전 2세기]]에 형제의 맹약을 하였는데, 유연은 이 형제의 맹세를 근거로 이미 멸망한 형 한나라의 뒤를 이어 동생 흉노가 한나라를 건국한다고 주장하였다. 유연은 한의 계승자를 자처하였으나 실제로는 한 왕실의 후예을 간접적으로 살해하였다. 산양공(山陽公)을 계승했던 [[유추]](劉秋)의 죽음으로 인해 후한왕실 직계자손은 끊어지게 되었다. 또한 [[촉한]](蜀漢) 소열제(昭烈帝) [[유비]](劉備)의 자손은 [[성한]](成漢)으로 도망친 [[유현 (4세기)|유현]](劉玄)만이 살아 남고 나머지는 [[영가의 난]]에 휘말려 살해당하였다. 유연은 아들 [[유총]](劉聰)과 친족인 [[유요 (전조)|유요]](劉曜), 갈족(羯族)의 석륵 등을 거느리고 병주 중남부를 점령하고 서진의 수도 낙양을 압박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