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완옹주"의 두 판 사이의 차이

8 바이트 추가됨 ,  6개월 전
잔글
편집 요약 없음
잔글
잔글
----'''양자''' : [[정후겸]]|작위=조선 영조의 옹주|능묘=[[화완옹주 및 정치달 묘]]
----[[경기도]] [[파주시]] [[문산읍]] 사목리}}
'''화완옹주'''(和緩翁主, [[1738년]] [[3월 9일]] ([[음력 1월 19일]]) ~ [[1808년]] [[5월]])는 [[조선]]의 왕족으로 [[영조]]의 여덟째아홉째 딸이며, 어머니는 [[영빈 이씨]]이다. 이름은 '''용완'''(蓉婉)이며 [[조선 장조|사도세자]]의 친동생이자 [[정조]]의 고모이다.
 
[[화순옹주 (영조)|화순옹주]], [[화평옹주]]와 더불어 영조가 대단히 총애하였다. 정조 즉위 후, 옹주의[[옹주 (칭호)|옹주]]의 작위를 박탈당하고 서인으로 강등되어 '정치달의 처(妻)'라는 뜻의 '''정처'''(鄭妻)로 불렸다.
 
== 생애 ==
[[1738년]](영조 14년) 1월 19일, [[조선 영조|영조]](英祖)의 여덟째아홉째 딸이자 [[영빈 이씨]](暎嬪 李氏)의 다섯째 딸로 태어났다.
 
[[1749년]](영조 25년) [[7월 6일]], [[소론]]의 거두 [[정휘량]]의 조카이자 이조 판서와 [[의정부]][[우의정]]을 지낸 [[정우량]](鄭羽良)의 아들 [[정치달]]과 혼인하였다. 정우량은 [[우의정]]까지 지냈고, 사후에는 [[영의정]]에 [[추증]]되었다. 정치달과의 사이에서 딸을 낳았으나 일찍 죽었다. 남편을 일찍 여의자 시댁 일가의 아들인 [[정후겸]]을 데려다가 양자로 삼았다.
 
친오빠 사도세자와 사이가 좋지 않았던 화완옹주는 사도세자의 비행과 실수를 그대로 부왕 영조에게 고해바쳤다. 인원왕후의 상 때 인원왕후전 나인이었던 빙애를 후궁으로 취한 뒤, 영조의 추궁이 있자 사도세자는 빙애를 화완옹주의 처소에 숨겨두었다. 그러나 누군가에 의해 빙애의 존재가 영조에게 알려지게 되었다.
}}
 
==== 주해 ====
{{각주|group=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