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2 군사 반란"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0 바이트 제거됨 ,  6개월 전
편집 요약 없음
태그: m 모바일 웹 시각편집기 고급 모바일 편집
태그: m 모바일 웹 시각편집기 고급 모바일 편집
== 사건의 배경 ==
 
[[10·26 사건]] 이후 각 군 수뇌부들은 [[계엄사령관]]으로 임명된 [[정승화]] [[육군참모총장]]을 구심점으로 국가의 보위와 안녕을 위해 일치단결하기로 결의했다. [[전두환]] [[보안사령관]]은 [[합동수사본부]]장을 맡아 [[10.26]] 사건을 수사했다. 하지만 10.26 사건 당시 [[정승화]]가 현장 가까이 있었고 범인인 [[대한민국의 국가정보원장|중앙정보부장]] [[김재규]]와 평소 친분이 두터웠기 때문에 [[정승화]]가 [[박정희]] [[대통령]] 암살사건과 관련이 있을지도 모른다는 의혹이 증폭됐다.
 
[[전두환]] [[보안사령관]]은 [[합동수사본부]]장을 맡아 [[10.26]] 사건을 수사했다.
 
10.26 사건 당시 [[정승화]]가 현장 가까이 있었고 범인인 [[대한민국의 국가정보원장|중앙정보부장]] [[김재규]]와 평소 친분이 두터웠기 때문에 [[정승화]]가 [[박정희]] [[대통령]] 암살사건과 관련이 있을지도 모른다는 의혹이 있었다.
 
[[1979년]] [[11월 6일]] [[보안사령관]] 겸 합동수사본부장 [[전두환]]은 10·26 사건 수사를 마치고 [[김재규]]의 단독 범행이라는 수사결과를 발표했다. [[전두환]]은 "[[정승화]] 총장이 육군본부 벙커에 도착 후 신속한 조치를 취함으로써 문제가 확대되지 않고 질서 정연히 사태를 수습했다"라고 말했다. 또한 "발표문을 보면 [[정승화]] 총장의 일거일동을 알 수 있다"면서 "[[정승화]] 총장이 [[김재규]]의 말을 듣고 [[대한민국 중앙정보부|중앙정보부]]로 갔으면 큰 혼란이 초래되었을 것이다. 정총장이 [[육군본부]]로 가자고 하였다"라고 말했다.<ref>http://dna.naver.com/viewer/index.nhn?articleId=1979110600209201005&officeId=00020 [[1979년]] [[11월 6일]]자 [[동아일보]]</ref>

편집

1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