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기라트"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 바이트 추가됨 ,  12년 전
잔글
편집 요약 없음
잔글
{{출처 필요}}
{{정리 필요}}
'''온기라트''' 또는 '''컹기라트''' (Onggirat 또는 Khunggirat, [[몽골어]]: Хунгирад [[중국어]]: 弘吉剌, ''Hongjila'', {{llang|kz|Қоңырат}})는 [[몽골 제국]]의 황후족이였다황후족이었다.
 
권력다툼의 중심이 된 이들은 [[칭기즈칸]]의 황후 [[보르테]], [[쿠빌라이]]의 황후 [[차브이]], [[테무르]]의 모친 [[코코진]] 등의 출신부족이였다출신 부족이었다.
 
그들은 [[쿠빌라이]], [[테무르]]의 2대에 걸쳐 [[원나라]]의 외척으로 권세를 누렸던 곤기라트부를 중심으로 결속된 원나라의 궁정귀족들이었다.
 
[[카이산]]이 죽자 카이산의 두 아들은 변방으로 좌천되었고 카이산파의 장교들은 숙청되었다. 카이산의 사후는 동생 아유르바르와다가 제위를 이었으나, 그의 치세는 대대로 곤기라트씨 출신의 황후에게 상속된 막대한 재산의 상속자였던 곤기라트부 출신의 [[아유르바르와다]]의 어머니 다기 카톤이 궁정내의 권력을 장악하여 칸의 명령보다도 모후의 명령이 더 권위를 가질 정도라고 이야기 되었다.
그 때문에 비교적 안정된 [[아유르바르와다]]의 치세가 1320년에 끝나고, 아유르바르와다의 뒤를 시데바라 계승했다. 그는 아유르바르와다 부얀투 칸과 훈기라드족의 라드나시리의 장남이였다장남이었다.
 
[[시디발라]]의 강력한 조모 다기는 시디발라를 황태자로 임명하였고 다시 칸으로 설치하였다. 왜냐하며 그는 훈기라드 하툰의 아이였기 때문이였다때문이었다. 그 때 제국은 거의 파산상태였다. 그러나 약간의 다기의 꼭두각시가 있었다. 그녀의 손자의 계승 직후에 다기는 테무데르를 비서실장으로 복위시켰다.
 
1322년 다기와 테무데르의 죽었다. 다시 정쟁이 재연되었다. 1323년 시디발라 게게엔 칸이 테그시에의해 암살될 때 [[예순 테무르]]는 반란군에 의해 지지되었는데 그의 어머니가 훈기라트 족의 부얀 켈미시였기 때문이였다때문이었다.
 
[[아유르바르와다]]가 죽은 뒤부터 1333년 토곤 테무르가 즉위할 때까지 13년간 7명의 황제가 차례로 교대하는 이상사태가 발생했다.

편집

47,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