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평 대전: 두 판 사이의 차이

951 바이트 추가됨 ,  1년 전
→‎전투 과정: 싹다 사기 백기왕전열전에 근거하여 뜯어고쳤다.
(→‎전투의 결말: 백기가 포로들을 매장한 이유 추가. (근거 - 사기/백기왕전열전))
(→‎전투 과정: 싹다 사기 백기왕전열전에 근거하여 뜯어고쳤다.)
 
=== 전투 과정 ===
조괄은 도착하자 바로 출병시켜 진나라 군대를 공격하였다. 진나라 군대는 거짓으로 패주하면서 두 곳에 복병을 배치하여 습격준비를 하게 하였다. 조나랄 군대는 계략을 눈치채지 못하고 추격하여 진의 보루에 이르렀다. 이 때, 진의 복병 2만 5000명이 조나라 군대의 후방을 차단하였다. 또 진나라의 기병 5000명이 진영 사이로 뚫고 들어와 조나라의 군대는 양분되었으며 식량 보급로가 끊어졌다. 아울러 진나라쪽에서는 경무장 병사들을 출동시켜 공격하였다. 조나라 측에서는 전세가 불리해지자 보루를 쌓아 구원병을 기다렸다. 진나라 왕은 조나라 왕의 보급로가 끊어졌다는 전황보고를 받고서, 친히 하내(河內)로 행차하여 그곳의 백성들에게 작위(爵位) 1등급씩을 내리면서 15세 이상 되는 남자들을 전원 징발하여 장평(長平)으로 보내어 조나라 측의 구원병과 식량이 오는것을 막게 하였다.
백기는 우선 병사들을 매복시키고 일부러 몇 차례 전투에서 패전하고 후퇴하여 조괄이 방심하고 추적하게 만들었다. 조괄은 후퇴하는 진나라 군대를 쫓아 계속해서 전진하였고, 마침내 매복한 진나라 군대가 있는 곳까지 이르렀다. 매복한 군대가 합세하여 조괄 군대를 포위하자, 조괄은 포위망을 뚫으려 했지만 결국 화살에 맞고 사망하였다. 지휘관을 잃어버린 조나라 40만 군사는 진나라 군대에 항복할 수 밖에 없었다.
 
 
9월에 이르자 조나라 군사들은 밥을 먹어본 지가 46일째에 접어들어, 안으로 은밀히 서로를 죽여 잡아먹기에 이르렀다. 진나라 군대를 공격하여 탈출하고자 4개의 부대를 만들어 4~5차례에 걸쳐 시도하였으나 실패하였다. 마침내 조괄이 정예 병사들과 친히 싸웠지만 그 자신이 전사하였다. 조괄이 죽자 그의 군대 40만명은 백기에게 투항하였다.
 
== 전투의 결말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