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렝겔라 나바라 왕녀"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베렝가리아'''( {{llang|es|Berenguela}}, {{llang|fr|Bérengère}}, {{llang|en|Berengaria of Navarre}}, [[1165년]]?[[1170년]]? - [[1230년]] [[12월 23일]])는 [[나바라의 산초 6세와6세]]와 [[카스티야의 산차]] 사이에 태어난 장녀이자, [[잉글랜드의 리처드 1세]]의 왕비이다.
 
== 생애 ==
나바라의 왕녀 베렝가리아의 유년시절에 대해서는 잘 알려져 있지 않다. 그녀는 [[1191년]] [[5월 12일]] 잉글랜드의 리처드 1세와 결혼했고 후사는 태어나지 않았다. 후사가 없었던 이유로는 리처드 1세가 동성애자였다는 설과 베렝가리아가 불임이었다는 설이 있다.
 
베렝가리아는 결혼을 위해 [[아키텐의 엘레오노르]]와 함께 잉글랜드에 도착했으나, 리처드 1세가 즉위하자마자 즉시 [[제3차 십자군]] 원정에 나서는 바람에 결혼식을 올리지 못했다. 베렝가리아는 아직 약혼녀의 신분으로 시어머니 엘레오노르와 함께 그를 따라 여행길에 올랐고, 시칠리아에서 리처드 1세의 누이이자 서거한 시칠리아 선왕의 왕비였던 조안이[[시칠리아의 조안|조안]]이 합류했다. 성지로 가던 도중 베렝가리아와 조안이 탄 배가 [[비잔티움 제국]]령의 [[키프로스]] 태수 [[이사키우스 콤네누스에게콤네누스]]에게 납치당했다. 이에 대한 보복으로 리처드는 키프로스를 점령하고 [[1191년]] [[5월 12일]] 베렝가리아와 결혼식을 올렸다.
 
리처드 1세가 동성애자였다는[[동성애자]]였다는 학설이 지지를 얻는 가운데, 많은 학자들이 베렝가리아와 리처드 1세 사이에 성관계는 없었을 것이라 주장한다. 리처드 1세가 베렝가리아가 아니라 베렝가리아의 오빠였던 [[나바라의 산초 7세|산초 7세와7세]]와 연인관계였다는 설도 있다.
 
리처드 1세는 [[오스트리아]]에 유폐당했다가 잉글랜드로 돌아온 후에도 베렝가리아와 함께 지내지 않았다. [[교황 첼레스티노 2세]]는 리처드 1세에게 아내와 제대로 된 결혼생활을 유지할 것을 명했다. 이 때 교황은 리처드 1세를 특별히 사면하면서 그가 동성애자였다는 이유를 들었다. 그 후 리처드 1세는 매주 한번씩 베렝가리아와 함께 교회에 갔다.
전형적인 정략결혼이었음에도 불구하고 [[1199년]] 리처드 1세가 서거하자 베렝가리아는 진정으로 비탄에 빠졌다. 왕위에 오른 [[잉글랜드의 존|존 왕]]은 베렝가리아에게 선왕의 미망인으로서 받아야 할 연금을 주려 하지 않았고, 교황 첼레스티노 2세와 아키텐의 엘리오노르가 압력을 넣었을 때야 연금을 지불하기 시작했다.
 
베렝가리아는 자신의 영지 프랑스 [[르망]](Le Mans)에서 평탄한 여생을 보냈다. 그녀는 L'Epau 수녀원의 후원자가 되었고, 말년에는 그 수녀원에 들어가 [[1230년]] [[12월 23일]] 생을 마쳤다.
 
[[분류:영국의 왕비|베렝가리아]]
[[분류:1230년 죽음|베렝가리아]]
[[분류:스페인 사람|베렝가리아]]
 
[[br:Berengaria Navarra]]
[[ca:Berenguera de Navarra]]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