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흡: 두 판 사이의 차이

5 바이트 추가됨 ,  1년 전
잔글
봇: 틀 이름 및 스타일 정리
편집 요약 없음
잔글 (봇: 틀 이름 및 스타일 정리)
[[File파일:김창흡 초상.jpg|thumb섬네일|right|200px|김창흡]]
'''김창흡'''(金昌翕, 1653년 ~ 1722년)은 [[조선]] 후기의 문신으로 학자이며 시인이다. 본관은 (신)[[안동 김씨|안동]]. 자는 자익(子益), 호는 삼연(三淵). 시호는 문강(文康). 서울 출신으로 좌의정 [[김상헌]]의 증손이며 영의정 [[김수항]]의 셋째 아들이다. 또한 영의정 [[김창집]], 예조판서 지돈녕부사 [[김창협]]의 동생이며, 순조때 우의정을 지낸 [[김달순]]의 고조부이다. 조선후기 노론을 대표하는 가문으로서 이이(李珥)·송시열(宋時烈)의 학맥을 계승 하였으며, 형 [[김창협]]과 함께 성리학과 문장으로 널리 이름을 떨쳤다. 이기설에서는 이황(李滉)의 주리설과 이이(李珥)의 주기설을 절충한 형 김창협과 같은경향을 띠었다.
 
과거에는 관심이 없었으나 부모의 명으로 응시하여 1673년(현종 14) 진사시에 합격한 뒤로는 과거를 보지 않았다. 백악(白岳) 기슭에 낙송루(洛誦樓)를 짓고 동지들과 글을 읽으며 산수를 즐겼다. 1681년 우의정 [[김석주]](金錫胄)의 추천으로 장락원 주부(主簿)에 임명되었으나 벼슬에 뜻이 없어 나가지 않았고, 1689년 기사환국 때 아버지 김수항이 유배지 진도에서 사사(賜死)되자 경기 포천에 은거했다.〈장자〉와 사마천의 〈사기〉를 좋아하고 도(道)를 행하는 데 힘썼으며, 부친상을 당한 뒤에는 불전(佛典)을 탐독하며 슬픔을 잊으려 하였다. 그 뒤 주자의 글을 읽고 깨달은 바가 있어 유학에 전념하였다.
 

편집

2,289,5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