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나소닉"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6 바이트 추가됨 ,  8개월 전
편집 요약 없음
태그: 시각편집기 m 모바일 웹 고급 모바일 편집
태그: m 모바일 웹 고급 모바일 편집
 
마쓰시타 통신공업은 가전용이 아닌 산업, 업무용 전자제품의 수요가 증대할 것이라는 마쓰시타 고노스케의 예견에 따라 [[1958년]]에 설립되었다. 설립 후 자산내용, 수익 등에 있어서 줄곳 마쓰시타 그룹의 우등생으로 군림. [[긴키 지방|관서]](關西) 지방에 본부를 둔 그룹의 약점을 보강하기 위하여 [[도쿄도]]의 위성도시인 [[요코하마]]에 본사를 둔 마쓰시타 통신공업은 ‘이용자를 위한 하이테크형 효율기업’이라는 모토를 가지고 주로 통신기기, 정보기기를 생산하여 2000년 초중반 이후 이동통신 단말기 부문에서 [[NEC]]와 치열한 시장경쟁을 펼쳤다.
 
=== 쇠퇴 ===
 
2008년 회사 이름을 마쓰시타에서 수출용 브랜드 '''파나소닉'''으로 바꾸었다. 2009년 거액인 6천 600억엔을 들여서 부진에 시달리던 [[산요전기#파나소닉의 인수|산요전기를 인수하였으나]] 이 무리한 인수가 파나소닉 몰락의 주범이 되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거기에다가 기껏 인수한 산요의 브랜드를 없애고, [[리튬이온배터리]] 사업만 챙기고 가전부문은 [[중화인민공화국|중국]] [[하이얼]]에 넘기면서 일본 가전시장 안방을 중국에 헌납했다는 비난까지 쏟아졌다.<ref>{{웹 인용|url=https://www.yna.co.kr/view/AKR20120219054200073|제목="日 파나소닉, 산요 인수로 거액손실"|성=이충원|날짜=2012-02-19|언어=ko|확인날짜=2020-04-01}}</ref>

편집

3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