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에고 마라도나"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2개월 전
[[아르헨티나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으로서는 선수 시절과는 대비되게 기본조차 갖추지 못한 졸장이었다. 선수 기용에 매우 문제가 많았는데 수비를 아예 포기한 듯한 엔트리멤버 선발이었다. 플레이메이커를 전담해야 할 [[후안 로만 리켈메]]는 사소한 다툼으로 제외시켰으며 [[하비에르 사네티]]는 [[볼리비아 축구 국가대표팀]]에게 1-6으로 대패한 책임을 뒤집어씌워 제외시켰다. 그리고 [[페르난도 가고]]와 [[에스테반 캄비아소]]를 엔트리에서 제외시켰는데 이 중 [[페르난도 가고]]는 마라도나가 경질된 이후 부임한 [[알레한드로 사벨라]]에 의해 엔트리멤버로 들어가서 준우승의 주역이 되었다. 반면 쓸데없는 선수들을 엔트리멤버로 선발하여 되려 팀에 방해가 되었는데 자질이 부족한 [[클레멘테 로드리게스]], 자기멋대로 행동하는 일이 잦아 통제가 어려운 [[니콜라스 오타멘디]], 비싼 이적료와는 달리 포지션의 폭이 지극히 제한적인 [[하비에르 파스토레]]를 엔트리멤버로 선발했으며 이는 [[2010년 FIFA 월드컵]] 8강전 [[독일 축구 국가대표팀]]과의 경기에서 문제점이 여실히 드러났다.
 
게다가 현지적응훈련의 개념을 무시하는 바람에 [[볼리비아 축구 국가대표팀]]과의 경기가 해발 3,650m에 달하는 고지대인 [[에스타디오 에르난도 실레스]] 스타디움임에도 불구하고 현지적응훈련 없이 '''경기 시작 2시간 전에 볼리비아에 입국'''하는 과오를 저질렀다. 그 결과 아르헨티나 선수들인선수들은 구토와 현기증에 시달린 끝에 고전하여 1-6으로 [[아르헨티나 축구 국가대표팀]] 역사상 최다 실점차 패배를 기록하게 되었다.
 
[[아르헨티나 축구 국가대표팀]]이 간신히 [[2010 FIFA 월드컵]] 남미 지역예선을 통과한 후, 기자회견장에서 마라도나는 자신을 비판한 언론에 대해서 "기자라는 직업을 가진 것들을 제외한 모든 분께 이 영광을 돌립니다."라고 발언한데 이어 "나와 대표팀을 믿지 못하는 기자와 언론 사람들은 엿이나 먹어라!"라는 욕설을 하였다.<ref>[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09/10/17/2009101700369.html 마라도나, '욕설 파문' 징계 위기]</ref> 이에 대해 [[FIFA]]에서는 욕설로 물의를 일으킨 마라도나에 대해 자격정지 2개월이라는 중징계를 내렸다.<ref>[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09/11/16/0200000000AKR20091116027500007.HTML?did=1179m `욕설 파문' 마라도나, 2개월 자격정지]</ref>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