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토론:밥풀떼기"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1개월 전
::이러하여, 그냥 표제어 문제는 기호의 차이로만 보겠습니다. 다만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조선인민공화국'과 헷갈려한다고 해서 독자를 Uneducated한 쪽으로 몰아가는 건 뭐랄까... (님이 그렇다는 건 아닌데) 예전에 본 운동권식 선민의식이 좀 떠올라서 그다지 기분 좋진 않네요. 물론 님이 사상적으로 그쪽이라는 건 아닙니다. 다만 인식이 10년전 위키백과 사용자들 쪽에 가깝다고 생각할 뿐. 실례했습니다. 표제어 이외 다른 분야의 합의는 큰 수확이라 보겠습니다.--[[사:Reiro|Reiro]] ([[사토:Reiro|토론]]) 2021년 6월 17일 (목) 13:02 (KST)
 
::: #저기요 Reiro님, 갈수록 이상하게 몰아가는 듯한 느낌인데 정치 이야기 제발 그만하시고 '님이 그렇다는건 아닌데' 운운하는 거 좀 관두세요. 한두번이면 몰라 지금 한 세번째 똑같은 표현 쓰고 계신데, 제가 그렇다는게 아니면 아예 말을 하지 마시든가요. 무슨 말장난 하는것도 아니고 자꾸 이러시면 의도성 다분한 걸로 생각하겠습니다. 운동권 출신 같아보이면 그냥 속시원하게 그렇게 부르시던가요. 맘에 안 드는데 인신공격으로 걸리고 싶진 않으니 이상한 표현으로 에둘러서 살살 구슬리는거 다 보이는데, 토론에 도움되는 것도 아니고 기분만 나쁘니까 제발 멈춰 주시죠. 다른 분하고 토론하실 때도 맘에 안들면 똑같이 그러시나요?
::: #표제어 문제가 기호의 차이였다면 애초에 저희 둘이서 토론 왜 시작했나요? 저는 북한이란 표현이 압도적인 편리성에도 불구하고 위키백과 내에서 사장되고 있는 상황이 그릇됐다는 논리에 따라 토론 열었거든요. 본 문서 표제어만큼은 남겨두자는 것도 제 개인적으로 거창한 공산주의식 국명을 좋아해서 따위가 아니라, 바꾸지 않아도 될 만한 합당한 이유가 발견되었기 때문인데요. 여기에 Reiro님이 나름의 반박된 논리를 떠올렸기에 토론에 참여해온 것 아닌가요? 그냥 북한이란 말이 어감이 좋아서 주장해오셨나요? 아니잖아요. [[백:도입부]]를 넘어서 표제어도 기본 소개라는 생각은 안해보셨나요? 아무 문서나 클릭해 들어가면 맨 처음 대문짝만하게 걸려 있는게 표제어인데.
::: #제가 언제 북한이 대안이 될 수 없다고 했나요? 뭔가 자꾸 왜곡되는 느낌인데 북한 표현 시원하게 쓰자고 토론 연 게 접니다. 표제어도 북한으로 못하리라는 법은 없지만, 정식국명이 기본소개로 올라와야 한다는 불문율, [[대한민국]]과의 표제어 통일성, (님께선 아니라고 하지만) 이북을 칭하는 명칭을 두고 그간 토론에서 이견이 있어왔던 만큼 차후 논란의 원천 차단을 위해 가장 중립적이고 국제적인 명칭으로서의 적합성을 고려하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으로 남겨 두는 게 더 낫겠다는 생각일 뿐입니다. 지금 한 일곱번째 답변해드리면서 똑같이 말씀드리고 있어요. 앞으로 몇 번 더 반복해드릴까요? 하긴 뭐 저를 운동권 좌파쯤으로 비아냥대고 제 의견도 무슨 사상 따위로만 치부하며 슬슬 귀까지 닫으시려 하시는데 제대로 파악하셨을리는 기대하지 않지만요.
::: #그 10년전에 Reiro님이 대체 무슨 핍박을 겪으셨길래 계속해서 강조하시는지는 제 입장에서 알 수 없습니다. 그러니 지금 상황만 따져봅시다. 제가 영어판 정책에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는 입장인 건 제발 이해하셨으리라 믿겠습니다. 왜 반대하지 않느냐, 영어판 정책은 영어판 스스로의 유저의견 취합과 정책수립 과정이 이뤄졌기 때문입니다. 전 그걸 느끼고 부러워하는 거에요. 우리도 그렇게 했으면 싶고요. 그런데 우리가 영어판 정책을 베껴 들여오면서, 그 정책이 영어판 유저들의 견해와 함께해야 생명력을 유지한다는 사실은 무시되고 있어요. 그걸 가져와서 굳이 쓰려면 단순히 번역투를 고치는 데 그치지 않고, 이게 과연 우리 실정과 맞는지를 두고 따지는 견해가 들어가야 마땅히 쓸 수 있을 겁니다. 맞지도 않고 일어나지도 않을 상황에 주절주절 대비하는, 허울로 남아 방치되는 꼴이 되고 싶지 않다면요.
::: #한달이고 두달이고 의견을 취합하는 진통 과정은 절대 이상한 일이 아니에요. 단순히 귀찮다고 외면해서는 안 되고요, 또 충분히 할 수 있습니다. ZEM 사태 벌어졌을 때 우리가 영어판 정책 들여와서 새 사용자들 지도해 줬나요? 아니잖아요. 우리 나름대로 비상대책을 세워서 [[위키백과:학생 캠프|시스템]]을 만들어 해결했죠. 영어판 정책 인용하는 풍토는 애초에 들여오지도 않았는데 적용하자는 꼴이니까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고요, 근데 그게 영어판 정책을 모조리 들여오자는 주장을 정당화하지는 못해요. [[백:따옴표]]는 거의 모든 문서에 적용될 기초 중의 기초니까 그만큼 신중했을 수 있다고 봅니다. 시간이 오래 걸린다고 해서 영어판을 번역해 들여오자는 것도 말이 안 되는게 그것도 어쨌든 수정과정을 거쳐야 하는 거잖아요. 똑같은 정정을 거칠 바에야 차라리 우리 손으로 쓰는 게 더 빠르고 쉽고 쓸만하지 않겠냐고요.
::: #[[토론:부르즈 할리파]]에서는 일본어판에서도 (-중국어판에서도) 같은 표제어를 쓰고 있다는 언급 외에는, 일본어판의 영향을 받았다는 증거가 확인되지 않습니다. 계속 이러시면 [[백:독자 연구|곤란하구요]]. 1번의 신념이 완고하지 않다는 건 도대체 제 의견 제대로 읽기나 하신 건지 기가 차네요. 문장 하나가 의견 다 대표하고 있는 게 아니니 그거만 따와서 입맛에 맞게 해석하지 마시고 제발 쭉 한번 읽어보셨으면 하고요. 설득력있어보이지 않는다고 [[사:밥풀떼기/느낌은 느낌일 뿐입니다|느낌만 말씀하지 마시고]] 왜 설득력있지 않아 보이는지 말씀해주셨으면 좋겠고요. 내용 딴판인 줄 알면서도 궂이 제목 비슷한거 하나 따와가지고 헷갈릴 수 있다, 배려하지 않는 니가 못됐다고 우기는 거 그만하시고요. 의견 일치한 걸 가지고 무슨 거창한 수확이라 보고 입맛에 맞지 않는 남은 제 의견은 포기하겠다고 하는 것도 그만하세요. 나중에 지침으로든 어떻게든 규정으로 구체화될 문제라 여기서 단판짓고 접점을 찾는게 마음편하겠다고 생각하는 저로서는, 말 안통하니 회피하시려는 자세가 좋게 보이지 않습니다. 막말로 제가 여기 토론에서 나온 논리 그대로 지침화에 나선다면 곧이곧대로 찬성해주실 생각은 아니잖아요. 그렇다면 여기서 어긋나는 부분에 대해 충분히 이야기를 해야겠죠.
:::이 아래로 답글을 다실 때에는 제 의견이 파편화되거나, 왜곡되거나, 무시되는 일은 없었으면 합니다. 그렇지 않다는 것은 곧 소통 단절이므로, 답글을 달아주시는 게 의미가 없습니다. --<span style="font-family:맑은 고딕">'''"[[사용자:밥풀떼기|<span style="color:#63B8FF">밥풀</span>]][[사용자토론:밥풀떼기|<span style="color:#104E8B">떼기</span>]]"'''</span> 2021년 6월 17일 (목) 18:38 (K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