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권 (금융)"의 두 판 사이의 차이

76 바이트 추가됨 ,  7개월 전
편집 요약 없음
잔글 (봇: 위키공용분류 틀 추가)
{{유가증권}}
'''채권'''(債券, {{llang|en|bond}})은 [[금융]]에서 [[유가 증권]]의 하나로 지급청구권이 표시된 채무증권이다.<ref>《알기쉬운 채권투자》, 김형철 저, 신론사</ref> 채권의 종류에는 공채, 국채, 사채, 지방채 따위가 있다. 공인된 채권 발행자는 채권 보유자에게 일정한 계약기간 동안 빚을 지는 것이며, 만기일에 보유자에게 원금과 이표(利票, 쿠폰)를 지불해야 한다. 즉 정해진 기간내에 빌린 돈과 이자를 갚겠다는 계약 형식이다. 따라서 채권은 [[대부]](貸付)와 비슷하다. 즉 채권 발행자는 돈을 빌린 사람이고, 채권 보유자는 돈을 빌려준 사람이다. 그리고 쿠폰은 이에 따르는 이자이다. 채권을 통해 채무자는 국공채의 경우처럼 장기 투자에 필요한 외부의 재원을 얻을 수 있으며, 현재 지출에 돈을 댈 수도 있다. [[양도성예금증서]](CD)나 [[기업어음]](CP)은 채권이 아니라 화폐 시장의 수단으로 인정된다.
 
채권과 [[주식]] 모두 유가 증권이지만 차이가 있다. 주식 보유자는 해당 회사의 주주로서 일정한 소유권이 있지만, 채권 보유자는 단지 채권자일 뿐이다. 다른 차이로는 채권은 주로 정해진 기간이 있어 만기가 있지만, 주식은 거의 영구적으로 기능할 수 있다. [[콘솔 공채]](console bond)는 예외인데, 이 채권은 만기가 없다. 채권은 만기(terms of maturity), 신용위험(credit risk), 과세(tax treatment) 등에 따라 구분된다.

편집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