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문면 (양평군): 두 판 사이의 차이

용문면이라는 지명은 양평의 대표적 산인 [[용문산 (경기)|용문산]]에서 유래된 것이며, 실제로 고즈넉이 이어지는 산세, 굽이굽이 펼쳐지는 계곡, 아담한 폭포와 작은 못, 맑은 시냇물 등이 용문면의 상징적 명소로 불린다. 봉황정, 택승정, [[운계서원]] 등의 문화재가 산재해 있으며 [[상원사 (양평군)|상원사]], [[용문사 (양평군)|용문사]] 등의 유서 깊은 산사(山寺)들이 위치해 있기도 하다.
 
특히 용문사 은행나무는 신라 제56대 경순왕의 아들 마의태자가 심었다는 전설이 내려오며 심은 지 1000년이 넘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합니다추정된다. 가을에 노란색으로 옷을 갈아입은 장관을 보기 위하여 전국에서 많은 사람들이 찾아옵니다찾아온다.
 
용문산 입구에 조성된 용문산 관광지는 양평군에서 관광객이 가장 많이 찾아오는 곳으로 1971년에 국민 관광지로 지정되었으며 용문사를 비롯한 많은 유적지와 볼거리 그리고 다양한 먹거리를 갖고 있어 사계절 내내 관광객으로 붐빈다.<ref>[http://www.yp21.net/index.yangpyeong?menuCd=DOM_000000129002001000 용문면의 기본현황], 2016년 6월 29일</ref>

편집

1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