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살라 차이"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 바이트 추가됨 ,  1개월 전
자동 찾아 바꾸기: 「은것」 to 「은 것」
태그: m 모바일 웹 고급 모바일 편집
(자동 찾아 바꾸기: 「은것」 to 「은 것」)
 
인도의 차이는 서민적인 음료로, 일반적으로 냄비나 주전자에 소량의 물로 홍차를 끓여낸 후 많은 양의 우유를 더해 장시간 우린다. 이후, 설탕을 다량 첨가하여 맛내기 한다.
 
전통적으로, 차이를 만들 때는 찻잎을 장시간 끓인다. 이런 방식을 통해서 커피에 버금가는 [[카페인]] 함량을 얻는다. 찻잎을 오랜 시간 끓이는 방식은 단순히 뜨거운 물에 찻잎을 우려내는 방식보다 더 많은 카페인을 얻을 수 있다. 이러한 조리 방식은 식민지 시절 인도에서 생산된 홍차 가운데, 품질이 좋은것은좋은 것은 모두 영국으로 보내지고, 인도의 서민들에게는 상품가치가 떨어지는 하급의 홍차잎만 남겨진 역사적 배경 때문에 생겨났다. 결국, 차이는 [[더스트 티]]로 불리는 미세한 먼지와 같은 질낮은 찻잎으로 홍차를 맛있게 만드는 방법으로써 개발된 것이다.
고급 호텔이나 레스토랑 등에서는 영국식으로 [[차제구|다기]]와 우유·설탕을 따로 제공하는 것이 일반적이고, 좋은 품질의 찻잎으로 오래 끓이지 않고 바로 제공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