ㅭ: 두 판 사이의 차이

113 바이트 추가됨 ,  10개월 전
편집 요약 없음
잔글 (→‎역사)
편집 요약 없음
 
: {|
| {{첫가끝|어린〮 百ᄇᆡᆨ姓셔ᇰᄉ|ᅧᇰ〮이〮 니르고〮져〮 호ᇙᄒ|ᅩᇙ〮 배〮 이셔〮도〮}}
|-
| 어리-ㄴ 백성-ㅣ 니르-고져 {{첫가끝|ᄒᆞ}}(“하다”)-ㅗ(대상법)-ㅭ(관형사형 미래) 바-ㅣ 이시-ㅓ도
|-
| “어리석은 백성이 말하고자 할 바가 있어도” - 《[[훈민정음 언해]]》(1446)
 
: {|
| 天耳{{첫가끝|ᄂᆞᆫ}} 하ᄂᆞᆳ하{{첫가끝|ᄂᆞᆳ}} 귀니 하ᄂᆞᇙ하{{첫가끝|ᄂᆞᇙ}} 소리며 地獄 소리며 몯 듣논 {{첫가끝|ᄃᆡ}} 업스실 씨라
|-
| “天耳는 하늘의 귀이니 하늘의 소리며 지옥의 소리며 못 듣는 것이 없으신 것이다.” - 《[[월인석보]]》(1447) 4:41
=== 이영보래 ===
 
《[[훈민정음해례]]》(1446)에서는 음절이 ㆁ, , , , , 중 하나로 끝나면 평성·상성·거성 중 하나가 되고 나머지는 입성이 된다고 쓰여 있다.(“所以ㆁㄴㅁㅇㄹㅿ六字為平上去聲之終,而餘皆為入聲之終也。”) 한자음의 경우 중국 발음의 /-t/가 한국어에서는 /-ㄹ/로 변하였는데, 예를 들어 佛({{IPA|/bhiət/}})의 발음은 한국에서는 /불/이 되어 중국에서는 입성이었지만 한국어에서는 입성이 되지 않는 차이가 생겼다.
 
이 차이에 대해 《훈민정음해례》에서는 한자음 표기에 ㄹ 받침을 쓰지 말고 ㄷ 받침 등을 써야 한다고 하였다.(“半舌之ㄹ, 當用於諺, 而不可用文. 如入聲之彆字, 終聲當用ㄷ。”) 반면 《[[동국정운]]》(1448)에서는 이런 한자음을 ㅭ 받침으로 표기하여 입성이 되도록 ‘교정’시켰다. 이것을 ‘ㆆ으로 ㄹ을 보조한다’는 뜻의 '''이영보래'''(以影補來)라고 부른다. 이 표기는 16세기에 동국정운식 표기가 사라지면서 같이 사라졌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