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비타 (영화)"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 바이트 추가됨 ,  5개월 전
잔글
자동 찾아 바꾸기: 「은것」 to 「은 것」
(자동 찾아 바꾸기: 「때 마다」 to 「때마다」)
잔글 (자동 찾아 바꾸기: 「은것」 to 「은 것」)
에바는 후안 페론을 노동자 계층에게 영합하는 포퓰리스트로 그를 이끌게 한다. 그녀는 후안 페론이 감옥에 갇혀 있을 때 [[라디오]] 쇼와 시위 등을 통해 그의 석방을 대중들에게 탄원하고, 결국 아르헨티나 정부는 그를 석방하게 된다.
 
페론은 대통령 선거에서 승리하게 되고, 에바는 페론의 새로운 정부가 노동자 계층에게 봉사하는 정부가 될 것을 약속한다. 그녀는 [[재단]]을 설립하고, 빈민층와 노동자층을 위해 [[국고]]에서 예산을 횡령해 재단의 돈의 원천으로 삼는다. 노동자 계층과 군인 계층은 더욱 정부에 의지하게 되지만, 엘리트 계층과 상류층은 에바의 대중 영합 정책에 실망하게 된다. 에바가 [[유럽]]을 여행하는 동안 그녀는 병이나게 되고, 결국 다시 예정된 여행을 다 채우지 못하고 아르헨티나로 돌아오게 된다. 결국, 그녀의 건강은 악화되고 휠체어로 다니게 된다. 그녀의 삶이 끝나감을 알게 됨에 따라, 자신의 삶이 짧은것이짧은 것이 마치 '별'과 같다고 말한다. 그러면서 남편인 후안 페론에게 그녀 없이 살 준비를 하라며 자신의 죽음을 예견한다. 결국, 국민들은 '별'이 지는것을 [[대통령]] 궁 바깥에서 지켜보게 된다.
 
== 등장인물 (출연배우, 제작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