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의 지진"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4 바이트 추가됨 ,  1개월 전
 
유용재 충남대 지질환경과학과 교수는 “옥천대는 전체가 주향이동 단층, 즉, 소지괴 간 경계가 변환 단층이기 때문에 에너지가 모이면 지진이 발생할 수밖에 없는 구조”라면서 “옥천대를 비롯해 지진이 자주 나는 지역은 심부구조 등을 정확하게 파악하는 것이 원인 규명 등에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다.|[금산 지진] 두달새 두번 '흔들'…옥천대가 심상찮다 ([[중도일보]], 2016년 2월 11일자 기사)<ref>{{뉴스 인용|제목=[금산 지진]두달새 두번 '흔들'…옥천대가 심상찮다|url=http://www.joongdo.co.kr/web/view.php?key=20160211000006009|출판사=[[중도일보]]|날짜=2016년 2월 11일}}</ref>}}
{{인용문|[[한국지질자원연구원]]이 2012년 발간한 '활성단층지도 및 지진위험 지도 제작' 보고서에 따르면, 대전ㆍ충청권에 [[공주단층]], [[십자가단층]], [[당진단층]], [[당진단층|홍성단층]], [[공주 단층#의당단층]], [[예산단층]] 등 활성[[단층]] 6개가 존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단층들은 대부분 대전ㆍ충청권에서 일어나는 지진의 근원지로 꼽히는 '옥천습곡대(옥천대)" 부근에 자리 잡고 있다. 실제 올해 2월 금산에서 발생한 규모 3.1 지진, 3월 공주에서 발생한 규모 2.4 지진 모두 옥천대 부근에서 발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