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역사에 대한 오해 목록"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잔글 (→‎조선)
== 고대 ==
* 오늘날 '''[[고조선]]'''(古朝鮮)은 보편적으로 [[이성계]]의 [[조선]]과 구별하기 위해 붙여졌다고 알려져 있으나, 실제로는 조선이 건국되기 전에 [[일연]]이 펴낸 《[[삼국유사]]》에서도 고조선이라 불렸다. 《삼국사기》의 위만조선조와 고조선조가 나뉜 것으로 보아 일연은 위만조선과 단군조선을 구분키 위해 고조선이란 용어를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ref> 《[[삼국유사]]》 1권 기이(紀異)편 고조선(古朝鮮)조. </ref>
 
* 과연 조선이 [[탁실라]]에서 나온 말이라면 탁은 독어로 ''Tag'', 영어로는 ''Day'', 한문으로는 낮 ''주''이며 한글로는 닭이다. 따라서 탁신라가 주신이고 조선이라고 볼 수 있다는 궤변은 과연 우리 학계에 받아들여 질 수 있겠는가?
 
<!-- 정확한 출처가 제시될 때까지 주석으로 처리합니다.
== 국호 “고려” ==
|출판위치=서울
|쪽=9쪽 }} </ref> 문자명왕은 광개토대왕의 증손자로, 광개토대왕과 [[장수왕]]이 이루어놓은 고구려의 전성기를 잘 구가하고 유지해 나갔다. 광개토대왕은 “땅을 넓힌 왕”이란 뜻이고, “넓은 땅을 통치한 왕”이라는 뜻은 아니다.
 
* 고구려 [[을지문덕]]은 '''[[살수대첩]]''' 때 강물을 이용해 적을 몰살했다고 알려져 있으나, 실제로는 강물을 이용했는지 알 수 없다. 적어도 《삼국유사》와 《삼국사기》에서는 전투 과정에 대한 설명이 없고, 《신증동국여지승람》에서는 “물이 얕은 줄 알고 건너다가 물에 빠져 죽은 시체가 많았다.”라는 요지의 내용이 칠불사(七佛寺) 창건 설화로서 실려 있을 뿐이다.<ref> 《한국사 상식 바로잡기》, 125쪽. </ref>
 
* '''[[백제 의자왕]]'''이 '''삼천궁녀'''를 거느렸다는 이야기는 유명하지만, 실제로 궁녀가 삼천 명이었다는 뜻은 아니다. 의자왕 치세를 기록한 [[19세기]] 이전의 모든 역사서에 몇 명인지 밝히지 않았다.<ref> 《한국사 새로 보기》, 52~60쪽. </ref>
 
* '''[[백제 의자왕]]'''의 '''[[나이]]'''([[595]]에서 [[599년]] 사이 출생<ref name="소년한국일보"> {{뉴스 인용
|저자 = 김용만

편집

1,4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