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자족: 두 판 사이의 차이

4 바이트 제거됨 ,  13년 전
잔글
→‎역사: 나누다, 나누어지다, 나눠지다, 나뉘다
잔글 (로봇이 바꿈: fr:Bourouchos)
잔글 (→‎역사: 나누다, 나누어지다, 나눠지다, 나뉘다)
 
== 역사 ==
7세기 토번에 의해 격파되어, 분열된 채로, '''대발률'''(大勃律)과 '''소발률'''(小勃律) 두 개의 국가로 나뉘어졌다나눠졌다. 측천 무후 2년 697년부터 당 현종 개원 년간에 이르기까지, 대발률은 3차에 걸쳐서 사신을 당에 보냈고, 당나라에서는 군주를 책봉하였다. 개원 초년에 소발률왕이 토번의 압력으로 인해, 장안에 와서 신하의 예를 취하기도 했다. 이렇게 하여 소발률에는 토번을 공략하기 위한 안서사진이 설치가 된 중요한 요지가 되었다. 이렇게 하여, 당나라 때는 소발률이 서장으로 가는 서문이 되었다.
 
751년 [[고선지]]가 [[탈라스 전투]]에서 [[대식국]]에 패해, 당나라의 영향력은 그 때부터 급격히 줄어들었고, [[소발률]]은 [[토번]]의 신하가 되었다.
 
== 언어 ==

편집

47,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