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비즈 공작 샤를 드 로앙"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잔글
(인물) 로써 > 로서
잔글 (로봇의 도움을 받아 동음이의 처리 : 파리 - 파리 시 문서로 링크 걸음)
잔글 ((인물) 로써 > 로서)
|}}
 
'''수비즈 공 샤를 드 로앙'''은 로앙-로앙 공작이자 [[로베르발]](Roberval)의 영주로써영주로서, 1758년부터 [[프랑스 원수]]의 지위에 앉아, [[루이 15세]]와 [[루이 16세]] 2대에 걸쳐 장관을 맡았다. 유명한 방탕자로써방탕자로서 악명이 높으며, 그는 [[로앙 가]](House of Rohan)의 분가(分家;Branch) 마지막 남자로써남자로서, 1804년 [[나폴레옹]]에게 처형된 [[앙기앵 공작 루이 앙투안 앙리 드 부르봉-콩데|앙기앵 공작]]은 그의 증손이다.
 
1715년 7월 16일 샤를은 [[베르사이유]]에서 태어났다. 아버지는 수비즈 공 줄 프랑수아 루이 드 로앙(Jules François Louis de Rohan, prince de Soubise)로써로서 왕립경호대의 헌병대 대령이었다. 어머니는 안느 줄리에 아데라이드 드 멜룬(Anne-Julie-Adélaïde de Melun)이다. 1724년 양친이 모두 [[천연두]]로 인해 죽자, 누이인 [[마르상 부인]](어릴적 루이 16세등 형제의 교육계였다)와 더불어 고아가 되었다. 그는 조부 에르큐르에게 맡겨졌고, 같은해 루이 15세의 놀이동무로써놀이동무로서 궁정에서 생활했다.
 
그는 루이 15세을 수행하여 1744년부터 1748년까지 원정에 참가했다. 그는 군사적 재능보다는 처세술에 능했기에 군인으로써군인으로서 빠른 출세를 할 수 있었다. 이윽고 [[7년 전쟁]]이 발발하자, 왕의 애첩 [[퐁파두르 후작 부인]]의 영향력을 통해 그는 24,000명의 병력을 이끌었으나, [[1757년]] 11월 [[로스바흐 전투]]에서 대패를 당했다.
 
군인으로써군인으로서 후기 경력은 그에게는 다행히 행운이었다. 그는 [[1763년]] [[파리 조약]]때까지 군사업무를 계속했고, 그후 보통의 궁정인, 또는 파리의 유행을 이끄는 인물로써인물로서 살아갔다.
 
그는 2명의 딸이 있었다:

편집

47,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