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털링 다리 전투: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편집 요약 없음
태그: 2017 원본 편집
편집 요약 없음
태그: m 모바일 웹 고급 모바일 편집
 
== 전투 경과 ==
서리는 [[둔바르 전투]](Battle of Dunbar)에서 [[스코틀랜드]] 귀족들에게 쉽게 승리를 거두었고, 그는 이제 그의 판단대로 다룰 수 있는 어중이떠중이들이나 상대하게 될 것으로 믿었다. 스털링에 있는 작은 다리는 오직 두 명의 기병들이 나란히 갈 수 있을 정도로 좁았으며,스코틀랜드군은 강 북쪽 연안의 부드럽고 평평한 지역을 장악하기 위해 병력을 배치하였다. [[이르빈]](irvine)에서 항복한 뒤에 잉글랜드 군에 가담한 스코틀랜드 기사 [[리처드 룬디]]경(Sir Richard Lundie)은 6명의 기병들이 동시에 건널 수 있는 [[여울]]을 넘어 기병대를 지휘, 적의 측면을 공격할 것을 제안했다. 스코틀랜드에서 에드워드왕의 재무업무를 맡고 있던 크레싱햄은 전쟁이 길어져 생길 불필요한 재정지출을 꺼려, 이런 조언을 무시하고, 남작에게 다리로 곧장 돌격할 것을 명했다.
 
스코틀랜드군은 9월 11일 잉글랜드의 기사들과 보병들이 느린 속도로 다리를 향해 다가오고 있을 때까지 기다리고 있었다. 1296년의 무질서한 스코틀랜드군은 이미 사라져 있었고, 월리스와 모레이는 스코틀랜드군이 견고한 방어태세를 갖추도록 훌륭히 통솔하고 있었다. 잉글랜드와 웨일스의 많은 궁수들이 다리를 건너려고 했으나, 스코틀랜드군이 이들을 막아섰고, 또 서리 백작이 늦잠을 자기도 해서 잉글랜드와 웨일스 궁수들은 본군으로 소환되었다. [[헤임버그 연대기]](Chronicle of Hemingburgh)에 따르면 스코틀랜드의 두 지휘관은 "적의 대군이 몰려들어와 그들이 스코틀랜드군을 압도할 수 있다고 믿을 때까지" 기다렸다. 4500명의 잉글랜드와 웨일스의 보병대, 그리고 기병대 몇백명으로 짜인 선봉대가 다리를 건너려고 할 때 공격명령이 내려졌다. 스코틀랜드 창병들은 높은 지대에서 빠른 속도록 스털링 다리로 내려왔고, 교두보에서 잉글랜드군의 주도권을 빼앗았다. 서리 남작의 전위대는 본대와 갈라져 흩어진 상태가 되었다. 강 북부에 있던 중무장 기병대들은 남쪽에 있는 분산된 자기 동료들을 구하려다 함정에 걸려 들었다. 요크셔 출신의 기사 [[마르마둑 트웽]](Marmaduke Tweng)만이 침착하게, 무수한 창날들을 돌파하며 싸움을 치러 다리를 돌파, 탈출할 수 있었다. 살진 휴 드 크레싱햄을 포함하여 마리마둑을 따르던 기사 백여 명은 살해당했다. 스코틀랜드군은 크레싱햄의 가죽을 벗겨내고 몸을 조각내어 승리의 상징물로 삼았다. 레너코스트 연대기(The Lanercost Chronicle)에 따르면 이때 윌리엄 월리스가<ref>Chronicle of Lanercost, ed. H.Maxwell, vol.1, p.164.</ref>''"크레시암의 발꿈치살을 잘라내어 칼을 매는데 쓰는 수대를 만들었다."''라고 기록하고 있다. 보병의 피해가 컸는데 그 중에서도 [[웨일스]] 부대의 피해가 심했다. 갑옷을 벗을 수 있던 병사들은 헤엄을 쳐 겨우 살아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