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편제 (영화)"의 두 판 사이의 차이

984 바이트 추가됨 ,  11년 전
편집 요약 없음
| 관람등급 = 12세 이용가
}}
 
 
==줄거리==
1960년 [[전라남도]] [[보성군]]의 소릿재. 이 영화에 등장하는 청년 동호([[김규철]])는 이복누님인 송화([[오정해]])를 만나기 위해 보성의 소릿재에 있는 소릿재 주막에 묵게 된다. 이 주막의 주인인 세월네는 동호의 요청에 따라 판소리 득음(得音)을 내게 되고 동호는 그 장단에 맞춰 직접 북을 치는데 이 때 동호는 잠시 어린시절을 회상하게 된다. 그리고나서 동호는 세월네로부터 송화가 장님이 되었다는 놀라운 사실을 알게되는데....
 
 
==등장인물==
송화를 찾으러 돌아다니다가 우연히 발견하게 되어 들리게 된 송화를 위탁하고있는 술집의 주인. 나중에 가서야 동호와 송화의 관계를 알게 된다. 착하고 인정이 많은 성격이다.
 
==원작과의 차이점==
원작소설에서는 인물과 장면 제시방법에서 원작자의 진술로 직접 제시하였지만 영화에서는 장면과 영상을 통해 간접적으로 보여주었으며 언어 표현상으로도 차이가 있다. 소설에서는 원작자에 의한 산문으로 표현하고 있으나 영화에서는 대사와 지문으로 표현하고 있다.
 
==일화==
오늘날과 같은 멀티플렉스(복합상영관) 형태의 시절이 아닌 1993년 당시에 [[단성사]]에서 개봉한 뒤 상영 196일동안 서울에서 1백만 관객을 동원시키는 저력을 일으켰다. 당시 [[단성사]]측은 서편제 상영동안 서편제 간판 중 송화의 갈색 한복부분이 햇빛 때문에 색이 바래지면서 다시 덧칠했었던 적이 있었다. 한편 [[임권택]] 감독은 13년 후에 이후 이야기를 그린 속편영화이자 100번째 영화인 [[천년학]]을 제작하였다.
 
==제작진==
* 조감독 : [[김홍준]]
* 감독 : [[임권택]]
 
==같이보기==
* [[천년학]]
 
 

편집

2,8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