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X파일 사건"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06 바이트 제거됨 ,  2개월 전
편집 요약 없음
잔글 (Cat-a-lot을 이용해 삼성그룹 분류에서 삼성 그룹 분류로 이동함)
태그: m 모바일 웹 시각편집기 새 사용자 작업
 
미림(美林)팀은 1960년대 중반 [[대한민국 중앙정보부|중앙정보부]]가 정치인 등 주요 인사들의 동향 파악을 위해 운영하던 정보 수집팀의 별칭으로 미림이라는 팀명은 고급 술집의 마담 등을 협조자(속칭 '[[망원]]')로 활용한 데서 비롯됐다. 내부적으로는 '여론조사팀'이 공식 명칭이었다.
 
[[안기부]]는 [[노태우 정부]] 말인 [[1991년]] 9월 공운영을 팀장으로 조직을 정비하면서 [[도청장비]]를 이용한 [[첩보수집]]에 들어갔으나 대통령 선거 직전인 [[1992년]] 12월 보안 문제 등의 이유로 활동이 중단되었다가 이어 [[문민정부]] 출범 이후인 [[1994년]] 6월 2차 미림팀으로 재건돼 [[1997년]] 11월까지 활동했다.<ref name="miriness">{{뉴스 인용 | 제목 = 미림팀 도청 자료, 대통령에게도 보고 | url = https://news.joins.com/article/1765695 | 출판사 = 중앙일보 | 저자 = 조강수 | 쪽 = | 날짜 = 2005-12-15 |확인날짜=2020-08-30 }}</ref> [[검찰]]은 2차 미림팀이 활동한 3년 5개월 동안 하루 1개, 일주일에 5개씩 모두 1000여 개의 불법 도청 테이프가 생산된 것으로 추산했다. 미림팀의 도청 대상은 [[여야]] 최고위 [[정치인]], [[언론사주]], [[청와대]] 수석, [[국무총리]], [[보안사령관]], [[참모총장]] 등이 망라되었다.<ref name="miriness"/> 여담으로 고위 장성이 포함된 걸 보면 김영삼 정부가 군도 믿지 못했던 것 같다.
 
=== 언론 보도 과정 ===

편집

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