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양씨"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45 바이트 추가됨 ,  4개월 전
→‎기원: 조광조 시체 묻어줌
(→‎기원: 조광조 시체 묻어줌)
|비고= [[탐라]]의 왕족
}}
'''제주 양씨'''(濟州 梁氏)는 [[제주특별자치도|제주도]]를 본관으로 하는 [[한국의 성씨]]이다. 시조는 [[탐라]]개국설화에 등장하는 [[양을나|양을라]](良乙那)이다.
 
== 기원 ==
제주 양씨는 [[탐라]]개국설화에 등장하는 세 신인(神人) 중의 한 명인 '''양을나양을라'''(良乙那)를 시조로 한다.
 
삼성혈 전설이라 하는데, 탐라(제주의 옛 이름) 한라산 북쪽 기슭 모흥혈(毛興穴)에서 세 신인이 솟아났다. 양을나, 고을나, 부을나라는 이름을 가진 그들은 수렵을 하여 살았는데, 하루는 바다에 이상한 상자가 떠내려와 건져 보니 세 미녀와 오곡의 종자, 망아지, 송아지가 들어 있었다. 세 신인은 세 미녀와 각각 결혼하여 농사를 지으며 살게 되니 그로부터 탐라는 개척되었다.
 
== 인물 ==
* [[양팽손]](梁彭孫, 1488년 ∼ 1545년) : 1516년 식년 문과에 갑과로 급제했으며, 현량과(賢良科)에 발탁되어 정언(正言)·전랑·수찬(修撰)·교리(校理), 용담현령(龍潭縣令) 등의 관직을 역임했다. 또, 정암 조광조가 사약을 받아 죽었을 때 모두가 벌을 받을 까봐 하지 않았던 시체 묻기를 해주었다.
* [[양응정]](梁應鼎, 1519년 ∼ 1581년) : 1540년(중종 35)에 생원시에서 장원으로 합격하고, 1552년(명종 7) 식년 문과에 을과로 급제하여 검열(檢閱)이 되고, 공조좌랑으로 1556년 중시문과에 장원으로 급제하여 수찬(修撰)·진주목사를 거쳐 1574년(선조 7) 경주부윤, 1578년 [[공조]][[참판]]을 지냈으며, 대사성을 역임하였다.
* [[양천운]](梁千運, 1568년 ∼ 1637년) : 사마시에 합격하여 벼슬은 동몽교관(童蒙敎官 )·감찰(監察 ) 등을 거쳐 사섬시주부(司贍寺主簿)를 지냈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