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그레시브 하우스: 두 판 사이의 차이

잔글
~보다는(붙임)
잔글 (~보다는(붙임))
'''프로그레시브 트랜스'''(Progressive Trance)는 [[트랜스 (음악)|트랜스]]의 하위 장르 중 하나로 90년대 초중반에 [[영국]]에서 태동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2000년대 초반부터 [[티에스토]], [[아민 반 뷰렌]]과 같은 트랜스 DJ들이 일반 트랜스보다 다소 느린 BPM의 곡들을 믹스셋에 넣으면서 대중들에게 본격적으로 알려지게 되었다. 현재에는 기존 [[하우스]]나 [[트랜스 (음악)|트랜스]]에 비해서 그 특성이 많이 달라져 현재로선 하위 장르로 지칭하지 않고, 프로그레시브라 따로 부른다.
 
프로그레시브 장르는 '진보적인'이라는 사전적 정의에서 비롯된 장르다. 기존 [[하우스]](House)와는 달리 조금 더 튀고 몽환적인 씬스음을 사용하고 트랜스와 같이 브레익다운이 있는 곡이 많으며, 기존 [[트랜스 (음악)|트랜스]]에 비해서는 더욱 차분해지고 절제되어있으며 그루브(Groove)해진 형태를 취한다. 그래서 BPM은 125~132정도로 140 내외의 일반적인 트랜스 보다는트랜스보다는 낮은 편이며 4/4 비트의 드럼라인을 제외하면 앰비언트(Ambient)나 칠아웃(Chill-Out) 장르와 같은 느낌을 주기도 한다. 최근엔 브레익스(Breaks)와의 접목을 꾀하여 기존의 구성에 브레이크 비트(Break Beat)를 사용하는 곡들도 많다.
또한 현재 부상하고 있는 일렉트로(Electro)와도 많이 융화되어 새로운 사운드를 들려주기도 한다.
 

편집

47,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