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궁"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35 바이트 추가됨 ,  3개월 전
편집 요약 없음
태그: m 모바일 웹
'''칠궁'''(七宮)은 [[대한민국]] [[서울시]] [[종로구]] 궁정동([[청와대]] 내)에 위치한, 조선의 왕들을 낳은 친모이지만 왕비에 오르지 못한 [[후궁]] 7인의 신위를 모신 곳이다. [[조선 영조|영조]]가 후궁 출신인 모친 숙빈 최씨의 신주를 모신 사당 '육상궁'을 건립한 이후 역대 왕 또는 왕으로 추존되는 이의 생모인 후궁의 묘를 옮겨와 합사하게 된 것으로 원래는 [[1724년]](영조 원년)에 지은 육상궁만 있던 터였으나 [[1908년]]([[대한제국 순종|순종]] 2년) 연호궁, 저경궁, 대빈궁, 선희궁, 경우궁이 옮겨왔고 [[1929년]] 덕안궁이 들어오면서 7명의 신위를 모시게 되어 칠궁이 되었다. 칠궁 합사는 봉사된 법모와 아울러 사친, 즉 생모에 대한 효를 바탕으로 이루어졌던 것을 알 수 있다.<ref>칠궁 사적 안내문 참고</ref>
 
건물을 둘러싼 정원에는 냉천정(冷泉亭), 초가집으로 된 정자, 늘어진 소나무, 긴 돌로 짠 연못과 축대, 벽돌담 등이 잘 어울려 있어 우리나라 정원의 전형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현재 조선 정궁 경복궁의 뒷쪽에 자리잡았고 경복궁 관람시 이곳도 함께 거닐면 좋은 역사 장소이다.
 
== 칠궁을 구성하는 일곱 궁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