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모노레일 하네다 공항선: 두 판 사이의 차이

잔글
→‎노선 개요: 40%라고하는 대담한 운임의 인하 → 40%라는 대담한 운임 인하
(icon fixes)
잔글 (→‎노선 개요: 40%라고하는 대담한 운임의 인하 → 40%라는 대담한 운임 인하)
또, 도쿄 올림픽 개최 시기에 늦지 않도록 하기 위해 용지 매수가 필요 없는 운하의 위에 건설되어 철야의 돌관공사를 했기 때문에 엄청난 공비가 걸려, 그 후의 경영의 족쇄가 되었다. 개업 당초는 도중 역이 전혀 없었기 때문에 공항 이용객 이외의 승객이 없었다. 또,[[일본국유철도|일본 국철]]의 최초구간이 20엔,택시의 최초구간이 100엔,주간지가 50엔이었던 당시에 운임은 편도 250엔·왕복 450엔으로 고액이었다. 당시에는 비행기 이용이나 해외 여행이 일반적이지 않았던 것도 있어, 승차율은 20%에 머물렀다.
 
그래서, [[1966년]]에는 40% 라고하는라는 대담한 운임의운임 인하를 실시한 것 외, 승객 유치책으로서 공항 견학객을 위한 특별 할인권을 발행했다. 또,오이 경마장이나 당시 존재했던 오이 오토 레이스장으로의 연결을 위한 「[[오이 경마장앞역]]」, 공항 관계자를 위해서 「[[정비장역]]」등의 신역을 건설했지만 승객은 증가하지 않고, 나고야철도는 경영에서 물러나고, [[히타치 제작소]]는 차량 제조비 등을 회수하지 못해 회사 도산의 위기에 몰린 적도 있었다.
 
그 후,지원책으로서 히타치 그룹이 「히타치 운수 토쿄 모노레일 주식회사」를 설립해 회사 재건에 힘썼다.

편집

47,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