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두 판 사이의 차이

 
2020년 4월 6일, 고딕 양식 성당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인 뉴욕 맨해튼 [[세인트 존 더 디바인 대성당]]에 공조 시설을 갖춘 9개 임시 병동이 세워질 예정이다. 미국 뉴욕 맨해튼 북쪽에 위치한 세인트 존 더 디바인 대성당은 1892년 첫 삽을 떴지만 아직도 완공까지 33년 남아 2050년에 완공될 예정이다. 임시 병동은 600피트(약 183m) 길이의 교회 신도석과 지하실까지 사용할 예정으로, 환자는 최소 200명 수용이 가능할 전망이다. [[리프톤 다니엘]] 지구장은 NYT와의 인터뷰에서 "과거에도 전염병이 돌면 대성당을 이렇게 활용했다"며 "그렇기 때문에 지금 우리에게만 생소할 뿐 전혀 새로운 게 아니다"고 말했다.<ref>뉴욕 맨해튼 대성당에 코로나19 임시 병동 마련, 연합뉴스, 2020.04.07.</ref>
 
2020년 11월, 벨기에 보건부는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의료진이라고 하더라도 무증상 감염이면 계속 근무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따라 벨기에의 일부 종합병원들은 무증상 감염인 의사·간호사들에게 계속 출근해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2020년 11월 19일, 이탈리아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 100만명당 4명이 사망하며, 세계에서 세 번째로 높은 사망률을 기록하고 있다. 지난봄 코로나19 사태 이후 중환자실(ICU) 수용 한도를 약 2배 늘려 9931개까지 확보했다. 인공호흡 장치 역시 추가로 구매했다. 문제는 의사와 간호사 숫자가 그대로이다. 이탈리아의 많은 의료진은 지난 봄 코로나19 급증 이후 의료계를 떠나거나 트라우마를 호소하며 조기 은퇴를 선언했다. 당시 이탈리아는 마스크, 방역복이 충분히 확보되지 않은 상태에서 의료진을 현장으로 내몰며 세계에서 가장 많은 의료진 사망자를 냈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