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기라트"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11년 전
잔글
편집 요약 없음
잔글
잔글
{{출처 필요}}
{{정리 필요}}
'''온기라트옹기라트''' 또는 '''컹기라트홍기라트''' (Onggirat 또는 Khunggirat, [[몽골어]]: Хунгирад [[중국어]]: 弘吉剌, ''Hongjila'', {{llang|kz|Қоңырат}})는 [[몽골 제국]]의 황후족이었다.
 
권력다툼의 중심이 된 이들은 [[칭기즈칸]]의 황후 [[보르테]], [[쿠빌라이]]의 황후 [[차브이]], [[테무르]]의 모친 [[코코진]] 등의 출신 부족이었다.
 
그들은 [[쿠빌라이]], [[테무르]]의 2대에 걸쳐 [[원나라]]의 외척으로 권세를 누렸던 곤기라트부를옹기라트부를 중심으로 결속된 원나라의 궁정귀족들이었다.
 
1281년에 [[차브이]]가 사망하며 군주 후,비의 궁과 소속영지, 재산은 동일 부족 출신의 후,비가 상속하는 몽골의 전통을 따라 생전의 차브이가 모은 막대한 재산을 [[친김]] 태자의 태자비 [[코코진]]이 상속하였다.
 
[[테무르]]의 황후 브르간은 곤기라트부의옹기라트부의 출신이 아니었기 때문에 귀족의 힘을 억누르기 위해 테무르의 종제였던 안서왕 아난다를 황제로 맞이했으나, 방계 즉위에 의해 기득권을 위협받는 것을 두려워한 중신들은 쿠데타를 일으켜 브르간과 아난다를 살해하고, 몽골 고원의 방위를 담당하던 테무르의 조카 [[카이산]]을 황제로 맞이했다.
 
[[카이산]]이 죽자 카이산의 두 아들은 변방으로 좌천되었고 카이산파의 장교들은 숙청되었다. 카이산의 사후는 동생 아유르바르와다가 제위를 이었으나, 그의 치세는 대대로 곤기라트씨옹기라트씨 출신의 황후에게 상속된 막대한 재산의 상속자였던 곤기라트부 출신의 [[아유르바르와다]]의 어머니 다기 카톤이 궁정내의 권력을 장악하여 칸의 명령보다도 모후의 명령이 더 권위를 가질 정도라고 이야기 되었다.
그 때문에 비교적 안정된 [[아유르바르와다]]의 치세가 1320년에 끝나고, 아유르바르와다의 뒤를 시데바라 계승했다. 그는 아유르바르와다 부얀투 칸과 훈기라드족의 라드나시리의 장남이었다.
 

편집

4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