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입양아"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잔글
오랫 동안 → 오랫동안(한 단어)
잔글 (오랫 동안 → 오랫동안(한 단어))
[[조선]] 시대의 입양은 두 가지 방식으로 이루어졌다. 자식을 키울 수 없는 부모가 주로 자식이 없다고 알려진 집 앞에 몰래 아기를 갖다놓고 그 아이가 거두어진 경우 그 아이를 업동이라고 불렀다. 보다 공식적인 입양은 대를 잇기 위해 이루어졌다. 즉 집안의 장손에게 아들이 없는 경우 조카를 장손이 입양해서 대를 잇게 한 것이다.
입양이 본격화된 것은 [[한국 전쟁]] 이후이고 첫 해외입양은 [[1953년]]에 이루어졌다. 전란으로 인해 수많은 전쟁 고아들이 생겨났고 이들 중 일부는 외국인 특히 [[미국]]인들에 의해 입양되었다. 한국 전쟁 이후 해외 입양은 홀트 아동복지회(1955년 설립) 등의 기관에 의해 제도적으로 확립되었으며 경제적 이유 때문에 아이를 키울 수 없는 부모들에 의해 많은 아이들이 외국으로 보내졌다. 입양지도 북미 이외에 서유럽 등지로 확장되었고 한국은 오랫 동안오랫동안 세계 최대의 고아 수출국으로 불리기도 했다. 최근에는 경제적 이유보다는 미혼모의 아이이거나 장애아라서 버려진 아이들의 입양이 주를 이루고 있다.
 
== 원인 ==

편집

47,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