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령: 두 판 사이의 차이

1,010 바이트 추가됨 ,  7개월 전
2001:2D8:6A62:C65:A0D2:4463:A4C1:F008(토론)의 31492508판 편집을 되돌림
편집 요약 없음
태그: 되돌려진 기여 m 모바일 웹
(2001:2D8:6A62:C65:A0D2:4463:A4C1:F008(토론)의 31492508판 편집을 되돌림)
태그: 편집 취소 m 모바일 웹 고급 모바일 편집
 
== 신학 유파별 세부 이론 ==
=== 로마 가톨릭교회 ===
[[로마 가톨릭교회]]에서 성령이란 ‘이 세상의 모든 것은 하느님의 뜻대로 된다’라는 생각에서 필수 불가결이 된 개념이다. 특히 가톨릭교회에서는 이 성령을 매우 중시하기 때문에, 모든 것은 결국 하느님의 예정대로 되기 때문에 개인의 의지나 행동을 과소평가하는 경향이 강하다. 고로, [[기독교]] 문화의 문학이나 미술로 대표되는 예술 활동에서는 [[종교 개혁]] 이전과 이후로 [[기독교인]]이 인간성을 바라보고 파악하는 방법이 정반대로 나뉜다고 주장하는 학자도 있다.{{모호}} 확실히, 프랑스 동부(리옹)에서 스위스 서부([[제네바]]) 또는 [[잉글랜드]] 지역에서 [[종교 개혁]]이 인간관에 끼친 영향력이 강하지만, 그 외의 지역에서는 [[르네상스]]에서의 인문주의 활동이 기독교에게 준 영향력이 크다고 생각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 세대주의 ===
기독교 신학 유파 중 [[세대주의]]를 따르는 자들은 그리스도가 탄생하기 이전에는 하느님이 직접 이스라엘 백성들과 대화를 나누었던 시대로 ‘성부의 시대’로, 그리스도가 탄생하여 승천할 때까지의 시대를 ‘성자의 시대’, 그리고 그리스도가 승천한 뒤부터 오늘날에 이르기까지를 ‘성령의 시대라고 나눈다. 왜냐하면, 하느님이 직접 인간과 대화를 나누지도 않고, 그리스도도 이미 승천한 지 오래이므로, 다음은 성령만이 직접 인간에게 영향을 미치고 있기 때문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