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편집 요약 없음
'''마오쩌둥 어록''' (毛主席语录 :모주석어록)은 1964년에 중화인민공화국 정부에 의해 출판되었다. 서방에서는 "작은 빨간 책(The Little Red Book)"이라고 하며 중국말로는 붉은 보물책 (红宝书)이라고도 한다.
'''마오쩌둥 어록''' (毛澤東語錄) 은 [[마오쩌둥]] 선집 및 강연, 지시 사항에서 중요한 말을 뽑아 전 33절로 나눠 펴낸 책이다. 빨간 표지의 포켓판 크기인데 [[린퍄오]] (林彪: [[1908년]] ∼ [[1972년]]) 가 국방상으로 있을 때 해방군에서 편집하여 자신이 서문을 달아 출판했다. [[문화대혁명]]이 일어나자 [[홍위병]]을 비롯한 모든 사람들이 이 책을 행동 지침으로 삼았는데 [[1980년대]] 초기까지는 중국의 성경처럼 되었다.
 
이 책은 [[마오쩌둥]] 선집 및 강연, 지시 사항에서 중요한 말을 뽑아 전 33절로 나눠 펴낸 책이다. 빨간 표지의 포켓판 크기인데 [[린뱌오]]가 국방상으로 재직할 때 [[인민해방군]]에서 편집하여 자신이 서문을 달아 출판했다.
 
이 책은 역사상 가장 많이 인쇄된 책중의 하나이고, 문화대혁명 기간중 50억-65억부가 인쇄되었다고 추정된다. 이책은 포켓사이즈로 출판되어 누구나 휴대하기 간편하게 가지고 다닐수 있도록 하였다. 이 책의 목적은 문화대혁명동안 모택동의 사상을 중국인민들에게 스며들게 하기 위함이었다. [[문화대혁명]]이 일어나자 [[홍위병]]을 비롯한 모든 사람들이 이 책을 행동 지침으로 삼았는데 마치 성경과 같이 여겨졌다. 문혁동안에 이 책은 누구나 휴대하여야 하는 것이 불문율이었다.
 
이 기간동안 이 책은 학교나 군대에서 광범위하게 학습되었으며, 모든 산업 현장에서도 이 책이 행동규범이 되었다. 뿐만 아니라 이 책에 실린 어구가 모든 장소에 붉은 글씨의 표어로 내걸렸다. 심지어는 선전포스터의 인물들도 이책을 항상 휴대하고 있는 모습으로 그려졌다.
 
1976년 모택동의 사망 이후, 이 책의 영향력은 현저히 감소하였고, 모택동 어록을 강조하는 것은 공산당에서조차 좌편향사례의 하나로 비판받는다고 한다.
 
이책은 33장으로 나뉘어있고, 각 장마다 표제어에 관련되어 모택동의 저작중에서 인용된 짧은 구절이 나왔다.
 
{{토막글|책}}
{{글로벌}}
[[분류:1964년 책]]
[[분류:중국의 문화]]

편집

2,6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