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사마산"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 바이트 추가됨 ,  12년 전
편집 요약 없음
=== 역사기록 상의 주요 분화 ===
* [[685년]]([[덴무 천황]] 14년:[[아스카 시대]])([[일본서기]])
* [[1108년]]([[가쇼]](嘉承) 3년, [[덴닌]](天仁) 원년:[[헤이안 시대]]) 덴닌(天仁) 대규모 분화. 대량의 분출물을 수반한 대분화. [[고즈케노쿠니]](上野国) 일대에 분출물이 쌓여 경작지에 괴멸적인 타격을 입혔다.]] [[쥬유키]](中右記)에 기록되어 있다. 부흥을 위해 개발한 경작지를 호족이 사유 영지화하여, 이윽고 [[장원]]으로 발전했다. 이 분화는 고즈케노쿠니의 장원화(荘園化)를 촉발한 계기가 되었다.
* [[1783년]] [[9월 1일]]([[그레고리력]])([[덴메이]](天明) 3년 8월 5일(음력) 대분화. 용암류와 화산쇄설류가 발생, [[군마 현]] 방향으로 흘렀다. 나가노하라마치(長野原町)나 쓰마고이무라(嬬恋村) 간바라(鎌原)지역 등 아가쓰마 강(吾妻川) 유역을 중심으로 1500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浅間焼泥押). 이 용암류는 화구로부터 흘러나온 용암이 직접 흘러내린 것이 아니라, 분출한 용암이 화구 부근에 퇴적되어 굳었다가 다시 흘러내린 화산쇄설성용암(火砕成溶岩)으로 생각되고 있다. [[에도시대]]의 텐메이덴메이 연간에는 도호쿠 지방에서 약 10만 명의 사망자를 낸 [[덴메이 대기근]]이 일어났다. 같은 덴메이 연간에 아사마 산이 덴메이의 대분화를 일으킨 것으로 인해, 아사마 산의 영향으로 기근이 일어났다는 인식이 장기간 있어 왔다. 하지만 오늘날에는, 덴메이 대기근은 덴메이 대분화 이전에 시작되고 있었으며, 또 대기근 이전에 [[아이슬란드]]에서 [[라카기가르 화산]](Lakagígar, Laki)의 대분화에 의해 대량의 [[에어로졸]]이 방출된 사실로 인해, 기상 조건상으로도 아사마의 분화보다는 라카기가르 분화의 영향이 강했다고 여겨진다. 라카기가르의 에어로졸은 프랑스에서도 흉작의 원인이 되었고, 이후의 [[프랑스 혁명]]의 한 원인이 되었다고 한다. 또, 당시의 화산재에 대해서는 런던에서도 기록으로 남을 정도였다.
 
 

편집

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