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황제: 두 판 사이의 차이

4 바이트 추가됨 ,  5개월 전
편집 요약 없음
태그: m 모바일 웹 고급 모바일 편집
편집 요약 없음
태그: m 모바일 웹 고급 모바일 편집
'''[[황제]]'''(皇帝)는 [[진나라]]부터 [[중화제국]] 시기까지 사용된 중국의 최고 군주 칭호이다. 중국의 전통 정치 이론에서 황제는 [[천자]](天子)이자 천하 만물을 지배하는 독재자로 여겨졌으며, [[한나라]] 치하에서 [[유교]]가 [[법가]]를 대체하는 공식 정치 이론으로 자리잡음으로서 이론상으로 무자비한 장자 계승을 따라 가계에서 황제의 계승자가 왕조를 구성하는 법칙이 확립되었다.
 
황제의 절대적 권위에는 다양한 통치 의무와 도덕적 의무가 수반되었다. 이를 지키지 못하면 왕조의 천위(天使)를 제거하고 전복하는 것이 정당화하는 것으로 생각되었다. 실제로, 황제는 때때로 엄격한 계승 규칙을 피했고 왕조의 표면적인 "실패"는 성공적인 교체에 의해 작성된 중국역대 [[24정사 ]]에 자세히 설명되어 있다. 학자 관료와 [[환관]]으로 구성된 제국 관료에 의해 황제의 권력이 제한되는 경우가 종종 있었으며, [[명나라의 황제|명나라 황제]]처럼 조상의 정책과 왕조 전통에 대한 효도의 의무로 인해 제약을 받는 경우도 존재하였다.
 
== 역사 ==
[[중국]]의 황제는 [[진 시황제]]에게서 시작되었다. 기존 중국에서 군주의 호칭은 [[왕]]이었다. [[주나라]]의 [[천자]]만이 왕의 직위를 가졌고, 주변 제후들은 [[오등작]]에 따라 차등되는 호칭을 부여받았다. 그러나 [[춘추 전국 시대]]를 거치면서 주나라 천자의 권위는 바닥에 떨어졌고 점차 왕을 칭하는 나라가 늘어나 모든 국가들이 왕을 칭하기에 이르렀다. 다시 중국을 [[통일]]한 [[진나라|진]]의 시황제는 왕과 차별화되는 칭호를 원했고, [[삼황오제]]에서 각기 황과 제를 따와 황제라는 칭호를 만들었다.<ref>《[[사기 (역사서)|사기]]》6권 진시황본기 시황 26년</ref> 황제의 [[아들]]은 왕이나 [[친왕]]으로 봉해졌다. 제(帝)는 본래 [[제정일치]](祭政一致) 사회였던 [[상나라]]에서 조상신을 일컫는 호칭이었으나<ref>貝塚茂樹·伊藤道治, 《中国の歴史》1권 〈原始から春秋戦国〉. 講談社, 1974</ref> 시황제가 황제라는 칭호를 만든 이후 황제의 약어로 사용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