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털링 다리 전투: 두 판 사이의 차이

잔글
봇: 문자열 변경 (적지않 → 적지 않)
잔글 (봇: 영국이 참가한 전투와 작전을(를) 영국이 참가한 전투(으)로 분류 대체함)
잔글 (봇: 문자열 변경 (적지않 → 적지 않))
 
스코틀랜드군은 9월 11일 잉글랜드의 기사들과 보병들이 느린 속도로 다리를 향해 다가오고 있을 때까지 기다리고 있었다. 1296년의 무질서한 스코틀랜드군은 이미 사라져 있었고, 월리스와 모레이는 스코틀랜드군이 견고한 방어태세를 갖추도록 훌륭히 통솔하고 있었다. 잉글랜드와 웨일스의 많은 궁수들이 다리를 건너려고 했으나, 스코틀랜드군이 이들을 막아섰고, 또 서리 백작이 늦잠을 자기도 해서 잉글랜드와 웨일스 궁수들은 본군으로 소환되었다. [[헤임버그 연대기]](Chronicle of Hemingburgh)에 따르면 스코틀랜드의 두 지휘관은 "적의 대군이 몰려들어와 그들이 스코틀랜드군을 압도할 수 있다고 믿을 때까지" 기다렸다. 4500명의 잉글랜드와 웨일스의 보병대, 그리고 기병대 몇백명으로 짜인 선봉대가 다리를 건너려고 할 때 공격명령이 내려졌다. 스코틀랜드 창병들은 높은 지대에서 빠른 속도록 스털링 다리로 내려왔고, 교두보에서 잉글랜드군의 주도권을 빼앗았다. 서리 남작의 전위대는 본대와 갈라져 흩어진 상태가 되었다. 강 북부에 있던 중무장 기병대들은 남쪽에 있는 분산된 자기 동료들을 구하려다 함정에 걸려 들었다. 요크셔 출신의 기사 [[마르마둑 트웽]](Marmaduke Tweng)만이 침착하게, 무수한 창날들을 돌파하며 싸움을 치러 다리를 돌파, 탈출할 수 있었다. 살진 휴 드 크레싱햄을 포함하여 마리마둑을 따르던 기사 백여 명은 살해당했다. 스코틀랜드군은 크레싱햄의 가죽을 벗겨내고 몸을 조각내어 승리의 상징물로 삼았다. 레너코스트 연대기(The Lanercost Chronicle)에 따르면 이때 윌리엄 월리스가<ref>Chronicle of Lanercost, ed. H.Maxwell, vol.1, p.164.</ref>''"크레시암의 발꿈치살을 잘라내어 칼을 매는데 쓰는 수대를 만들었다."''라고 기록하고 있다. 보병의 피해가 컸는데 그 중에서도 [[웨일스]] 부대의 피해가 심했다. 갑옷을 벗을 수 있던 병사들은 헤엄을 쳐 겨우 살아남았다.
 
가장 유능한 전사이자 여전히 적지않은적지 않은 궁병대를 지휘하고 있던 서리 백작은 강 남쪽에 남아서, 아직 유리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었다. 서리 백작의 병력 대부분은 큰 피해를 입지 않았으며, 앞쪽으로 전열을 잘 유지한 상태라 스코틀랜드군은 승세를 몰아 남쪽으로 치고 들어갈 수 없었다. 그러나 서리 백작은 이 시점에서 전의를 상실하여, 트웽이 도망치는 데 성공한 뒤에 [[스털링 성]]의 수비병들을 고립된 상태로 남겨두고 스코틀랜드 로우랜드(남부 저지대)를 스코틀랜드군 영향력에 놓아 둔 채 다리의 파괴를 명령한 뒤 베릭(Berwick)으로 물러났다. 스코틀랜드의 하이 스튜어드(High Steward)인 [[제임스 스튜어트]](James Stewart)와 [[레녹스 백작 말콤]](Malcolm, Earl of Lennox)은 서리 백작의 군대에 끼어 있었으나, 다리 북부에서 잉글랜드군이 대패하는 모습을 보고 퇴각했다. 잉글랜드 보급 마차들은 숲이 우거진 늪지대인 포우즈(The Pows)에서 제임스 스튜어트와 다른 스코틀랜드 영주들에게 기습을 당했고, 많은 패잔병들도 이들에게 살해당했다.
 
전투지점은 전투로부터 얼마 후에 세워진 오늘날 스털링 다리의 상류 쪽으로 여겨지고 있다. 이 전투는 윌리엄 월리스의 중대한 승리의 하나로 끝을 맺었다.

편집

2,343,8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