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 강점기"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383 바이트 추가됨 ,  11년 전
한국사의 보편적 표현으로 수정. 자료 보완
(한국사의 보편적 표현으로 수정. 자료 보완)
'''일제 강점기'''(日帝强占期, [[1910년]] [[8월 29일]] ~ [[1945년]] [[8월 15일]])는 [[한국]]의 근현대사를 시대별로 나누었을 때 주요 시대 중 하나로, [[한반도]]가 [[일본 제국]]의 지배 아래 놓였던 시기이다. [[대한민국]]에서는 '''일제암흑기'''(日帝暗黑期), '''일본 통치 시대'''(日本統治時代), '''일정 시대'''(日政時代), '''일본 식민지 시대'''(日本植民地時代), '''왜정 시대'''(倭政時代), '''대 일본 전쟁기'''(對日本戰爭期), '''대일항쟁기'''(對日抗爭期), '''국권피탈기'''(國權被奪期) 등이 있으며, [[일본]]에서는 '''한국병합'''({{ja-y|韓国併合|かんこくへいごう}}), '''일한합방'''({{ja-y|日韓合邦|にっかんがっぽう}}) 등으로 부르고 있다.
 
일반적으로 이 시기를 일본의 한반도 지배 정책에 따라 세 시기로 구분하는데, '헌병 경찰 통치기(무단 통치기)'([[1910년]]~[[1919년]]), '민족분열기민족 분열 통치기(문화 통치기)'([[1919년]]~[[1931년]]), '민족 말살 통치기'([[1931년]]~[[1945년]])로 각각 지칭한다.
 
일반적으로 일본의 우파적 사학자들과, [[식민지 근대화론]]을 주장하는 일부 한국한국의 사학자들은[[사회과학]] 전공자들은 일제 강점기 전반기에는 일본이 한반도의 근대화를 도왔다고 주장하는 반면, 한국의 사학계에서는 [[조선후기 자본주의맹아론|조선 후기 자본주의 맹아론]]에 의거, 이러한 근대화 정책이 개항 이전 및 이후 자생적으로 성장했던 [[한반도]] 내의 민족 자본을 말살한 바탕 위에서 [[일본]]의 경제 개발이 이루어졌으며, 이는 [[일본 제국|일본]]의 영속적인 [[한반도]] 지배 의도를 실현시키기 위한 정책이었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왜냐하면 [[일본]]이 [[한반도|한국]]에서 철도 건설 등을 한 이유는 식민지를 근대화하려는 게 아닌, 식민지 수탈을 용이하게 하기 위한 것이었기 때문이다.
 
== 배경 ==
[[제1차 세계대전]]이 끝난 와중에 미국 대통령 [[우드로 윌슨]]이 [[민족자결주의]]를 주창함에 따라 [[1919년]] [[3월 1일]] [[3·1 운동]]이 일어나면서 전국적으로 평화적인 만세 시위가 일어났다. 일본은 이를 적극적으로 탄압하여 결과적으로는 실패하였으나, 산발적인 독립 운동이 하나로 일치 단결하는 계기가 되었으며, 조선총독부의 통치 정책 방향 또한 급선회하게 되었다.
 
=== 민족 분열 통치기 (문화 통치기, 1919년 ~ 1931년) ===
[[파일:Makoto Saito 2.jpg|150px|left|thumb|문화 통치를 실시한 조선 총독 [[사이토 마코토]].]]
3·1 운동에 의해 일본 정부나 총독부 측에서는 기존의 통치 방식을 심각하게 고려하지 않을 수 없었고, [[사이토 마코토]] 총독의 파견을 기점으로 기존의 강압적 통치에서 회유적 통치로 그 방향을 선회하게 된다. 그 결과 일부 단체 활동 및 언론 활동이 허가되었고, 아주 기초적인 초등 교육과 기술 교육만이 확대되었다. 그러나 실질적으로는 이름만 바꾼 것에 불과한 것으로, 친일파 양성을 통해 조선민족의 분열을 시도하였으며, 이는 가혹한 식민 통치를 철저히 은폐하기 위한 간악하고 교활한 통치 방식에 지나지 않았다.
 
 
이는 사이토 총독의 대책문에서 뚜렷히 알 수 있다.
 
 
{{인용문|# 핵심적 친일 인물을 골라 그 인물로 하여금 귀족, 양반, 유림, 부호, 교육가, 종교가에 침투하여 계급과 사정을 참작하여 각종 친일 단체를 조직하게 한다. <br />
# 각종 종교 단체도 중앙 집권화해서 그 최고 지도자에 친일파를 앉히고 고문을 붙여 어용화한다. <br />
# 조선 문제 해결의 성공 여부는 친일 인물을 많이 얻는 데에 있으므로 친일 민간인에게 편의와 원조를 주어 수재 교육의 이름 아래 많은 친일 지식인을 긴 안목으로 키운다.
# 양반 유생 가운데 직업이 없는 자에게 생활 방도를 주는 대가로 이들을 온갖 선전과 민정 염탐에 이용한다. 조선인 부호 자본가에 대해 일·선 자본가 연계를 추진한다. <br />
# 농민들을 통제 조정하기 위해 민간 유지가 이끄는 친일 단체인 교풍회(矯風會), 진흥회(振興會)를 두게 하고, 이들에게 국유림의 일부를 불하해 주고 입회권을 주어 회유, 이용한다. <br />
 
:::::::::::'''사이토 마코토 총독''', '''''조선 민족 운동에 대한 대책, 1919년'''''<ref>《고등학교 한국근현대사》- 금성교과서, 153p. </ref>
}}
 
[[파일:Makoto Saito 2.jpg|150px|left|thumb|문화민족 통치를분열을 실시한시도한 조선 총독 [[사이토 마코토]].]]
 
일본군이 한반도에서 축출될 때까지 단 한 명의 문관 총독도 임명되지 않았고, 헌병 경찰제를 보통 경찰제로 바꾸었지만 경찰 수와 장비는 더욱더 강화되었고, 전문적으로 독립운동가 색출을 위한 '[[고등 경찰]]제'를 도입하였다. 또 신문에 대한 검열·삭제·폐간 등이 지속적으로 이루어졌고, 1925년 오늘날 [[국가 보안법]]의 보태가 되는 [[치안 유지법]]을 도입하여 민족 운동을 방해하였다. 또 오히려 일본은 문화 통치를 통하여 자신들을 조선사람으로 생각하지 않는 소수의 친일관료들을 키워 조선인을 이간하여 분열시키고, 민족의 근대 의식 성장을 오도하며, 민립 대학 설립 운동을 탄압하는 등, 초급 학문과 기술 교육만을 이용하여 일본의 식민지 지배에 도움이 될 인간을 대량 양성하는 결과를 낳았다. 결국, 민족주의 세력 내에서 비타협적 민족주의와 민족 개량주의로 분화하여, 민족성 개조론이 등장하였고, 이는 자치 운동(참정권 운동)으로 발전해나갔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