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해성사"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07 바이트 제거됨 ,  11년 전
편집 요약 없음
'''고해성사'''(告解聖事)는 [[사제]] 앞에서 하느님께 죄를 고백하는 [[성사]]를 말한다. 신자의 고백을 들은 [[사제]]는 하느님을 대신해서 죄의 용서를 선언한다. 죄의 용서를 받은 신자는 죄의 댓가인 벌을 치른다는 의미로 [[성경성서]] 읽거나, 선행을 하는데 이를 보속이라고 한다. 물론 사제는[[사제]]는 신자가 고백한 잘못을 비밀에 붙이도록 되어 있다.
 
==교파별 고해성사==
고해성사를 성사로 인정하는 [[기독교]] 교파로는 [[로마 가톨릭]],[[정교회성공회]]가 있는데, 정교회와 천주교에서는 고해성사, 성공회에서는 성찬례와 세례성사만 성사로 보는 성사해석에 따라 고해예식이라고 한다.<ref>《[[성공회 기도서]]》([[2004년정교회]] 개정판)있다.</ref> 한국 천주교회의[[천주교회]]의 경우는 [[성탄절]]과 [[부활절]]전에 의무적으로 고해성사를 하도록 되어있으며 이를 판공성사라고 한다. [[대한 성공회]]의 경우 [[성탄절|성탄주일]]과 [[부활절|부활주일]]전에 고해성사를 하도록 권한다. 개신교에서는 [[만인제사장설]]에 근거, 고해성사가 존재하지 않는다.
 
==주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