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마랑"의 두 판 사이의 차이

4 바이트 추가됨 ,  10년 전
 
[[건안]] 22년(217)에 [[사마랑]]은 [[하후돈]]ㆍ[[장패]] 등과 [[오나라]]를 정벌하러 갔다. 거소(居巢)에 도착했을 때, 군사들 사이에서 역병이 크게 퍼져 [[사마랑]]은 친히 순시하고 의약품을 보냈다. 그는 갑자기 병에 걸려 죽었는데, 이때 나이가 마흔일곱이다. 그는 임종하면서 [[베옷]]과 비단 두건으로 계절에 맞는 상복을 입히도록 명했다. [[명제]]가 즉위하여 [[사마랑]]은 아들 [[사마유]](司馬遺)를 창무정후(昌武亭侯)로 봉하고 식읍 1백 호를 주었다. [[사마랑]]의 동생 [[사마부]](司馬孚)는 또 아들 [[사마망]](司馬望)으로 [[사마랑]]의 뒤를 잇게 했고, [[사마유]]가 죽자 [[사마망]]의 아들 [[사마홍]](司馬洪)이 뒤를 이었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