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룡회"의 두 판 사이의 차이

46 바이트 추가됨 ,  11년 전
잔글
편집 요약 없음
잔글
잔글
'''흑룡회'''(黑龍會, {{ja-y|黒龍会|こくりゅうかい}}, {{llang|en|Black Dragon Society}})는 [[제국주의]] [[일본]]의 국가주의 우익 조직으로, [[1901년]]에 결성되었다.
 
[[1901년]] [[2월 23일]], [[대한제국|한반도]]를 주 무대로 하는 [[천우협]]({{lang|ja|天佑俠}})의 일원인 [[우치다 료헤이]]({{lang|ja|内田良平}}) 등이 [[한반도]], [[만주]], [[시베리아]] 일대의 낭인들을 모아 '흑룡회'라는 우익단체를 결성하였다. 이는 [[도야마 미쓰루]]({{lang|ja|頭山満}})의 [[겐요샤]]({{lang|ja|玄洋社}}, 현양사)의 해외공작 담당그룹이었다고도 한다. '흑룡'이라는 명칭은, 그들이 [[일본 제국]]이 [[아무르 강|흑룡강]](黑龍江, 아무르 강) 일대의 주도권을 차지하도록 지원함을 목표로 하였기 때문이다. 우치다 료헤이는 그 주간(主幹)이 되었고, 도야마 미쓰루는 고문이 되었다.
 
초기에는 현양사의 폭력적인 요소에 거리를 두는 노력으로 낭인들 외에 내각의[[내각]]의 장관과 군부 고위층 관리를 회원으로 끌어들이기도 하였으나, 점차 범죄적인 수단을 동원하게 되었다.
 
흑룡회는 《흑룡》이라는 기관지를 간행하였고, 정탐 요원을 양성하여 파견하기 위한 학교를 운영하여 만주, 한반도, 중국 등지에서 대(對)러시아 활동을 전개하였다. 또한, 일본의 정치가들에 강력한 외교 정책을 펴도록 압력을 가하였다.
흑룡회는 [[대아시아주의]]를 지원하여, [[쑨원]](孫文)이나 [[에밀리오 아귀날도]]와 같은 혁명론자에 자금을 빌려주기도 하였다.
 
[[러일전쟁]](露日戰爭)에서는 [[일본제국 육군]]이 흑룡회 조직을 첩보, 사보타주, 암살 등에 활용하였다. 흑룡회는 거짓 정보와 선전을 퍼뜨려 일본 군부와 관련된 심리전을 성공적으로 수행하였다. 또한 이들은 일본 군대의 통역 역할을 하기도 하였다. 첩자인 [[아카시 모토지로를모토지로]]를 지원하기도 하였고, 아시아의[[아시아]]의 [[불교]] 세력과 동맹을 맺기도 하였다.
 
흑룡회는 한국 병탄(韓國倂呑)에 앞장섰고, 이를 위해 [[일진회]](一進會)를 배후에서 조종하였다. 병탄 이후에는 만주와 일본 등지에서 [[한국인]] 학살을 주도하고 [[대동아공영권]]을 주장하였다. [[1920년대]] ~ [[1930년대]]에는, 주류 정치단체로 성장하여, 공공연하게 [[자유주의]]와 [[사회주의|좌익사상]]을 공격하였다. 이 시기의 회원 수는 수십 명 정도가 넘지 않았으나, 정부와[[정부]]와 군부, 재계의 유력인사와의 밀접한 연계로 다른 초국가주의단체보다 훨씬 큰 힘과 영향력을 행사하였다.
 
1930년대에는, 초기의 목표였던 러시아에서 [[유럽]]과 [[미국]]은 물론, [[에티오피아]], [[터키]], [[모로코]], [[동남아시아]]와 [[남아메리카]]에까지 활동영역을 넓혔다.

편집

7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