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환투표제: 두 판 사이의 차이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13년 전
잔글
}}</ref>, 소환대상자인 김태환 지사가 투표 불참 운동을 벌인 것을 두고 투표방해 행위가 아니냐는 논란을 낳기도 했다.
 
이후 현행 주민소환제를 두고 정치권에서는 의견이 팽팽하게 맞섰다. 한나라당 및 조·중·동 등 보수세력들은 현행 주민소환 요건이 너무 낮아 빈번하게 실시되고 있다는 점을 지적하고 요건을 까다롭게 해야한다고 주장하는 반면, 진보·시민사회 진영은 오히려 현행 주민소환 요건이 너무 까다로워 제대로된 민의의 심판을 불가능하게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나라당]]의 [[안상수 (1946년 2월)|안상수]] 원내대표는 "(현행 주민소환에 관한 법률이) 청구절차만 명시돼 있지, 청구사유에 대해서는 전혀 규정이 없어 법치주의 위배"라 주장하며 한나라당이 주도하여 청구사유를 명기한 주민소환법 개정안을 정기국회에서 처리할 것을 강력이강력히 주문했다.<ref>{{뉴스 인용
|제목 = 한나라 ‘과거’로 후진…“지구당 부활” 이어 주민소환제 개정 시사
|url =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0908290259055&code=910402

편집

3,2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