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차웅"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0 바이트 추가됨 ,  11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잔글
'''차차웅'''(次次熊)은 [[신라]]의 2대 왕 [[남해 차차웅]]이 사용했던 호칭이다.
 
[[화랑세기]]에 의하면 차차웅은 무당이라는 뜻이며, 자충(慈充)은 다른 표기이다. 이 때문에 차차웅이라는 명칭은 아직 국가기반이 다져지기 전인 [[제정일치]] 시대의 유산이라는 주장이 있다. 현대 한국어에서 쓰이는 스승이란 낱말은 중세 한국어에서 무당의 뜻으로 쓰인 흔적이 있어 "스승"이란 단어의 옛형태로 추정되고 있다.{{출처}}
 
그러나 당시 세계정세 등을 고려해볼 때, 서기 [[1세기]] 경까지 제정일치가 유지되는 것은 지나치게 신라를 얕잡아 본 결과라고 해석하기도 한다. 따라서, 차차웅은 단순히 '2대 왕'이라는 표현이며, [[이사금]]이라는 표현이 등장하기 전에 임시로 쓰인 표현이라는 해석도 있다.(재야사학자 박영규의 논지 정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