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습곡: 두 판 사이의 차이

445 바이트 추가됨 ,  12년 전
잔글
글로벌세계대백과》를 기초로 편집
잔글편집 요약 없음
잔글 (《글로벌세계대백과》를 기초로 편집)
'''연습곡''' 또는 '''에튀드'''({{llang|fr|étude}}, 연습 또는 공부)는 [[독주 악기]]의 연습을 위해 작곡된 간단한 음악이다. 예를 들면 [[프레데리크 쇼팽]]의 연습곡 작품번호 25의 6은 평행 화성 3도 연습을 위하여, 작품번호 25의 7은 폴리포니 멜로디에서의 가락을 살리는 연습을 위하여, 작품번호 25의 10은 평행 옥타브의 연습을 위하여 쓰여졌다. 그러나 연습곡도 하나의 완전한 곡이며 음악적인 아름다움을 가지고 있어 연주회에서 많이 연주된다.
 
일반적으로 음계, 분산화음, 트리오, 옥타브 등 특수한 테크닉의 완성을 목적으로 쓰여, 17-18세기의 [[전주곡]]이나 [[토카타]]풍을 닮은 것으로 생각된다. 형식은 [[3부형식]]으로 된 것이 대부분이다. [[클레멘티]]의 《그라두스 아드 파르나숨》(1817)은 에튀드의 선구적 존재이다.
 
[[프레데리크 쇼팽]]은 27곡의 연습곡을 작곡하였는데, 연습곡 작품번호 25의 6은 평행 화성 3도 연습을 위하여, 작품번호 25의 7은 [[폴리포니]] 멜로디에서의 가락을 살리는 연습을 위하여, 작품번호 25의 10은 평행 옥타브의 연습을 위하여 쓰여졌다. 그러나 연습곡도 하나의 완전한 곡이며 음악적인 아름다움을 가지고 있어 연주회에서 많이 연주된다.
 
{{글로벌}}
 
{{악곡의 형식}}
 
[[분류:독주곡]]
[[분류:악곡의 형식]]
 
[[cs:Etuda (hudb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