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라뇨 투지만"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11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잔글 (-분류:독재)
[[자그레브]] 부근의 작은 마을에서 태어났다. [[제2차 세계대전]] 동안 [[티토]]가 이끄는 [[빨치산]] 부대에 들어가 활동했고, 전쟁 후에는 [[베오그라드]]의 군사학교를 수료하고 유고슬라비아 사회주의 연방공화국 군대([[유고슬라비아 인민군]])에서 복무하며 장군으로까지 승진했다. 그 후 사학 박사학위를 받았고 크로아티아 노동운동사 연구소에서 일했다. 사학자로서 그는 유고슬라비아에서 민감한 민족 문제에 관심이 많았으며, 크로아티아의 권리를 찾기 위한 노력을 했다. 그의 논문이 [[세르비아 사회주의 공화국|세르비아]]와 [[크로아티아 사회주의 공화국|크로아티아]]의 대립을 유발시키고 크로아티아 분리 운동을 펼쳤다는 이유로 공산당([[유고슬라비아 공산주의자 동맹]], SKJ)에서 추방되고 징역형을 선고받고 복역 생활을 했다.
 
[[1981년]], [[스웨덴]] 언론과 유고슬라비아 내 [[크로아티아인]]에 대한 상황을 인터뷰한 것이 문제되어 다시 징역형을 선고받았고 군 시절 받았던 훈장은 취소되었다. 그 후 [[1989년]], 동유럽의동구권의 자유화민주화 물결 속에 유고슬라비아에서도 다당제 자유선거를 실시하기로 하자 그는 [[크로아티아 민주 동맹]](HDZ)을 창당, 그 이듬해 총선에 나섰으며, 총선에서 크로아티아 민주 동맹은 공산당보다 더 많은 표를 얻었다. 그리고 그는 대통령에 지명되었다. 크로아티아의 민족주의 정당인 크로아티아 민주 동맹이 크로아티아에서 우세하게 되면서 유고슬라비아에서의 분리 독립 여론은 더욱 거세졌고, [[1991년 5월]] 분리 독립을 위한 국민투표에서 90% 이상의 찬성을 얻자 [[6월]] 일방적으로 독립을 선언했다. 크로아티나 내 [[세르비아인]] 거주지역에서는 폭동이 일어나고 연방군이 투입되어 [[유고슬라비아 전쟁|내전]]이 일어났으나, 그 해 말부터 국제사회에서 크로아티아의 독립을 승인받기 시작했다. 그 다음해 대통령 선거에서 과반 이상의 득표율로 당선되었다.
 
이에 따라 크로아티아의 독립영웅이자 국부로 추앙받았으나, 차츰 국내외의 신임을 잃었다. 국내에서는 독립 과정에서의 업적을 내세워 권위적인 통치 스타일로 권력을 휘둘렀고, 국내의 세르비아인들을 탄압했다. 또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전쟁|보스니아 내전]]에 개입해 크로아티아 민족주의를 내세워 세르비아 민족주의를 주장한 [[슬로보단 밀로셰비치]] 세르비아 대통령과 대립하였다. [[1997년]] 대통령 선거에서 재선되었으나, [[1999년]] [[암]]으로 세상을 떠났다. 오늘날 그에 대해서는 독립영웅이라는 평가와 전쟁범죄자·독재자라는 평가가 공존하고 있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