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성"의 두 판 사이의 차이

875 바이트 추가됨 ,  11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잔글 (로봇의 도움을 받아 동음이의 처리 : 김성일 - 김성일 (무신) 문서로 링크 걸음)
'''허성'''(許筬, [[1548년]]~[[1612년]])은 조선 중기의 문신으로 자는 공언(功彦)이며, 호는 악록(岳麓) 또는 산전(山前)으로 불렸다. [[1548년]] 조선 [[조선 명종]] 3년 부친 초당 [[허엽]]과 첫째 부인인 한씨와 사이에서 태어난 큰아들로 [[허난설헌]]의 큰 오빠이자 [[허봉]], [[허균]]의 배다른 형제이다. [[우성전]]의 처남이다. 문과에 급제하여 벼슬은 정헌대부 이조판서에 이르렀고 증직으로 숭정대부 의정부좌찬성이 추서되었다. 본관은 양천.
 
== 개요 ==
[[유희춘]](柳希春)의 문하에서 배웠으며 1568년 선조 1년 생원시험에 합격했다. [[1583년]] 선조 16년 별시문과에서 병과로 급제를 하였다. 그뒤 여러 벼슬을 거쳐 검열(檢閱)을 지냈다.
 
[[토요토미 히데요시]]가 일본을 통일한 [[1590년]]에는 왜의 동태를 살피기 위해 조선통신사가 결성되었는데, [[1589년]] [[11월 18일]] 정탁을 사은사로 차출하고,[[ 황윤길]]을 정사, [[김성일 (무신)|김성일]]을 부사로 [[허성]]을 서장관으로 차출하여, 이듬해 [[1590년]] [[3월 6일]] [[대마도]]로 출발하였다. [[1591년]] [[1월 28일]] 일본에서 귀국한 허성은 귀국하자마자 탄핵을 당하여 바로 동래부에 수감되어 의금부로 압송된다.<ref>{{웹 인용
|원본일자 =
|인용 =
}}</ref>
 
사간원의 정언과 헌납, 이조 좌랑 등을 지낸뒤 [[1592년]] [[임진왜란]]이 발발하고 난 후 이조좌랑, 강원도 소모관, 1593년 사헌부 집의, 1594년 이조참의로 승진되었으며, 1595년 사간원 대사간과 부제학을 지냈다. 이어 이조참판과 전라도안찰사를 거쳐, 예조판서, 병조판서, 이조판서에 까지 요직을 두루 거쳤고, 1607년 선조의 유교를 받게 되어서 세인들이 고명칠신이라 칭했다. 최종관직은 정헌대부 이조판서에 이르렀고, 사후 숭정대부 의정부 좌찬성에 증직 추서되었다.
 
[[1592년]] [[임진왜란]]이 발발하고 난 후 이조좌랑, 강원도 소모관, 1593년 사헌부 집의, 1594년 이조참의로 승진되었으며, 이어 이조참판과 전라도안찰사를 거쳐, 예조판서, 병조판서, 이조판서에 까지 요직을 두루 거쳤고, 1607년 선조의 유교를 받게 되어서 세인들이 고명칠신이라 칭했다.
 
== 평가 ==
|원본일자 =
|인용 =
}}</ref> 양천허씨 5문장이라 불렸으며 외가 겸 생가가 있던 강원도 강릉시 초당동에 시비(詩碑)가 있다.
}}</ref>
 
 
== 저서 ==
저서로는 《악록집(岳麓集)》이 있다.
 
 
 
== 같이 보기 ==
* [[김성일 (학자)]]
* [[조선통신사]]
* [[허엽]]
* [[허균]]
* [[허봉]]
* [[우성전]]
 
== 바깥 링크 ==
[[분류:1612년 죽음]]
[[분류:임진왜란 관련자]]
[[분류:과거 급제자]]
[[분류:조선의 문신]]
[[분류:조선의 학자]]

편집

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