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형필"의 두 판 사이의 차이

33 바이트 제거됨 ,  11년 전
121.145.158.57(토론)의 3676336판 편집을 되돌림
(121.145.158.57(토론)의 3676336판 편집을 되돌림)
[[1942년]] [[훈민정음]] 원본을 찾아내고, [[간송미술관]]을 세운 것으로 유명하다. 대부호의 아들로 태어났다. [[1926년]] [[휘문고등보통학교]]를 졸업하고, [[1929년]] [[와세다대학]] [[법학]]부를 졸업하였다. 졸업 후, [[1932년]] 서울 관훈동의 한남서림(翰南書林)을 인수하고, [[한국]]의 문화재들이 외부로 유출되는 것을 막기 위해 문화재들을 사모으기 시작한다. [[1934년]]에는 서울 성북동에 북단장(北壇莊)을 설립하고 본격적으로 문화재를 수집하고 그가 33세가 되던 [[1938년]]에는 자신의 소장품으로 북단장 안에 한국 최초의 사립 [[박물관]]인 보화각(葆華閣)을 세운다. 이것이 확대되어 [[1966년]]에 [[간송미술관]]이 된다. 간송미술관은 [[대한민국의 국보|한국의 국보]]를 가장 많이 가지고 있는 미술관 중의 하나이다. 그와 관련되어, [[안동]]에서 2000원이란 큰 돈을 주고 산 [[훈민정음]] 원본에 관한 일화와 [[존 개츠비]]의 소장품인 [[고려청자]]의 수집에 대한 일화는 유명하다. 그는 [[1940년]] 보성고보를 인수하였으며 [[1945년]]에는 1년 동안 보성중학교 교장을 맡기도 했다. [[1960년]]에는 이전부터 그를 돕던 김상기, 김원룡, 최순우, 진홍섭 등과 함께 '고고미술 동인회'를 만들고 《고고미술(考古美術)》이란 동인지를 발간하기도 했다. [[1962년]] 그의 사후에 [[문화훈장]]이 추서되었고 1966년 보화각은 간송미술관으로 바뀌었으며 북단장에는 [[한국민족미술연구소]]가 설립되었다.
 
{{토막글|한국근현대사}}
{{토막글|한국 사람}}
{{토막글|문화}}

편집

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