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2008년 세계 식료품 가격 위기"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정리 필요}}
{{분류 필요}}
[[Image:GlobalTrade wheat coarse grain soy 2008 usda.png|thumb|right|세계식량가격 상승을 나타낸 그래프]]
 
'''2007~2008 세계식량위기'''는 [[2006년]] 후반기 이후 [[2008년]] 사이전반기까지 약 2년간 세계 식량가격이 급격히 상승하여상승한 사건을 의미한다. 이 기간동안의 식량 가격 폭등은 전 세계적으로 저개발국가와 선진국 양쪽 모두에 정치적•경제적 불안정이불안정을 심회되었고심화시켰고 사회적 불안이불안을 촉발되었다가중시켰다.
 
식량가격 급등의 체계적구체적 원인에 대해서는 계속 논의가 진행중이다. 2006년 말미에 일어난 식량가격 폭등의 중요한 원인으로 곡물 생산국가들의 가뭄과 원유가격의 상승이 지적되고있다. 석유가격의 상승은 비료 값과 운송비, 농기계 운용비등을 상승시켰다. 또한 전체적인 소득수준의 향상으로 아시아(특히 중국과 인도)의 많은 중산층에서 소비하는 식량의 양이 증가한 것도 중요한 원인 중 하나이다. 선진국에서 생물연료(원료의 대부분이 곡물인)의 사용이 증가한 것도 한가지 원인으로 지적된다. 이러한 복합적인 원인들이 작용하는 가운데 세계 식량 비축량이 감소하게 되자 전세계적인 식량 가격은 급등하게 된다.
 
식량가격 급등의 근본적인 원인 역시 논의가 계속되고 있다. 무역 및 농업 생산에 있어서의 구조적 변화, 선진국들이 자국농민의 보호를 위해 행한 막대한 보조금 지급, 값비싼 원료와 연료가 요구되는 식량으로의 농업산업 다양화, 상품시장에서의 투기, 기후변화 등이 중요한 원인으로 지적된다. 2009년 현재 [[세계경제위기]]로 인해 식량의 가격은 상당히 떨어진 상태이지만 일부 학자들은 이것이 일시적인 현상에 불과하다고 주장한다.

편집

3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