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관대첩"의 두 판 사이의 차이

3,109 바이트 추가됨 ,  11년 전
편집 요약 없음
|교전국1=[[조선]]
|교전국2=[[일본]] <br> [[여진족]] <br> 함경도 반란군
|지휘관1=[[정문부]] 의병 총대장 <br/> [[정헌룡정현룡]] 종성 부사 <br> [[이붕수]]† 창의별장 <br> [[강문우]] 척후장 <br> [[유경천]] 고령 첨사 <br> [[오응태]] 경원 부사 <br> [[원충서]] 안의 의병장 <br> [[이희당]]† 우을온만호 <br> [[국세필]]† 반란군 <br> [[신세준]] <br> [[오윤적]] <br> [[구황]] 오촌권관
|지휘관2=[[가토 기요마사]] <br> [[가토 우마노조]] <br> [[나베시마 나오시게]] <br> [[정말수]]† <br> [[국경인]]†
|병력1= 5000명
 
== 배경 ==
[[임진왜란]] 때 [[한양]]을 함락시킨 왜 육군 제2군인 [[가토 기요마사]]의 2만 2000 군대는 곧바로 [[함경도]]로 진격했다. 곳곳에서 조선군이 속수무책으로 대응했기 때문에 [[함경도]]도 곧바로 무너지고 왕자 [[임해군]]과 [[순화군]]이 붙잡혔으며 국토의 끝 [[온성]]까지 왜군이 진격할 정도였다.
 
게다가 이 틈을 타 북쪽의 [[여진족]]이 침입하고 [[정말수]], [[국경인]], [[국세필]] 등이 반란까지 일으키고 있었다.
 
== 전투 ==
=== 정문부의 거병 ===
당시 북평사로 있던 [[정문부]]는 [[이붕수]], [[지달원]], [[강문우]], [[최배천]] 등과 함께 의병을 일으켰다. [[정문부]]는 먼저 [[강문우]]에게 기병을 몇을 주어 [[국세필]] 반란군이 있는 [[경성]]과 [[길주]] 간의 소식통이 끊기게 하였다.
 
그리고 본격적으로 거병하여 [[정문부]]는 창의대장, [[종성]] 부사 [[정현룡]]은 부장, [[이붕수]]는 창의별장, [[강문우]]는 척후장이 되었다.
 
=== 경성 전투 ===
먼저 정문부는 의병 300명을 이끌고 반란군 대장 [[국세필]]이 있는 [[경성]]으로 갔다. 정문부는 [[국세필]]의 권한을 인정하고 회유하여 [[경성]]에 입성할 수 있었다. 왜군의 순찰병 40명이 성 근처로 왔으나 [[강문우]]의 20명 기병대에 의해 모두 죽임을 당했다.
 
정문부는 경성에서 밤낮을 가리지 않고 의병들을 훈련시켰으나 그를 받아들인 국세필은 정문부를 자주 의심해 죽음의 위협까지 주었으나 정문부는 절대 내색하지 않았다. 한편 경성과의 연락이 끊긴 것을 눈치 챈 [[길주]]의 가토 우마노조는 휘하 장수에게 92명의 군사를 주어 경성으로 가게 하였다.
 
그러나 [[국세필]]과 그의 아들 [[국생]]이 일본 장수를 죽였고 김범과 이희당이 화살을 쏘아 왜군 다수를 사살하고 도망가던 왜군은 강문우의 기병대가 모두 쓸어버렸다.
 
=== 회령-명천 전투 ===
1592년 10월 회령에서 반란을 일으켰던 국경인이 신세준과 그의 유생들에 의해 살해당하자 정문부는 남은 반란자인 정말수를 치기 위해 [[명천군|명천]]으로 군사를 몰았다. 명천에서는 정말수를 몰아내려는 농민 봉기가 일어났으나 정말수가 화포를 동원해 막아 실패하였다.
 
그러자 정문부는 오촌권관 구황과 강문우에게 각각 30명의 기병과 몇몇의 제장들을 주어 총 60명의 기병대로 명천을 습격하라 명했다. 갑작스런 공격에 정말수는 성을 빠져나와 산에 숨었는데 경성 토병 진덕인에 의해 붙잡혀 그의 부장으로 함께 처형당했다.
 
정말수의 반란을 평정한 정문부는 그 동안 경성을 지배하던 국세필과 그의 일당들을 처형하여 함경도의 반란군들을 모두 진압하였고 백성들이 경성으로 모여들어 함경북도가 일본군의 지배에서 완전히 벗어나게 되었고 1592년 10월 20일까지 약 3000명의 군사를 확보하게 되었다.
 
=== 길주성 포위 ===
 
=== 석성령 전투 ===
=== 길주 전투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