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탁연"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073 바이트 추가됨 ,  11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새 문서: '''윤탁연''' (尹卓然, 1538년 ~ 1594년) 은 조선의 문신이다. 자는 상중, 호는 중호, 본관은 칠원이다. 이황의 제자로 명종 때 문과에 급...)
 
'''윤탁연''' (尹卓然, [[1538년]] ~ [[1594년]]) 조선의[[조선]] 문신이다.중기의 문신으로 자는 상중, 호는 중호, 시호는 헌민, 본관은 칠원이다. [[이황칠원 윤씨|칠원]]의 제자로 명종 때 문과에 급제하여 사관이 되었다이다. 그 후 동래 부사·상주 목사를 지냈으며, 가는 곳마다 선정을 베풀어 백성들의 존경을 받았다.
 
[[우봉]] 현령 [[윤이]]의 아들로 [[1558년]] 사미시에 합격하고 [[1559년]] 알성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여 [[승문원]]에 소속되었다. [[1568년]] 전적, 사간원의 정언을 지내고 천추사의 서장관이 되어 [[명나라]]에 다녀왔다. 이어 홍문관수찬으로 지제교검토관과 춘추관기사관을 겸임하고《[[명종 실록]]》편찬에도 참여하였다.
이 때 영남 지방에 큰 흉년이 들자 왕이 그의 재능을 믿고 영남 감사로 기용하였다. [[임진왜란]] 때 [[광해군]]을 모시고 북으로 피란갔는데, 이 때 함경 지방에는 이미 적이 다가왔으므로 의병을 모아 적을 격퇴시킬 계획을 세우던 중 객사하였다.
 
[[1574년]]에 주청사의 서장관으로 다시 [[명나라]]에 다녀왔고 이후 동래 부사, 상주목사를 지내면서 선정을 베풀었다. [[1580년]] 좌승지와 도승지, [[예조참판]]을 지내고 [[1582년]] [[영남]] 지방에 대흉년이 들자 경상도관찰사로 특채되었고 [[1583년]] 형조에서 죄인을 다스릴 때 임신한 여자를 장형에 처하여 낙태치사하게 한 책임으로 좌천되었다.
{{글로벌세계대백과}}
 
{{토막글|한국 사람}}
[[1585년]] 경기도관찰사에 올랐으며, 이어 세 차례의 [[형조판서]]와 [[호조판서]]를 지냈다. [[1590년]] [[종계변무]]의 공으로 [[광국공신]] 3등에 책록되고 칠계군에 봉해졌다.
 
[[1592년]] [[임진왜란]] 때 함경도관찰사가 되어 왕세자를 호종하였으며 함경도에 피난하였던 [[임해군]]과 [[순화군]]이 적의 포로가 되자 왕명으로 함경도도순찰사가 되어 의병을 모집하고 왜군을 방어할 계획을 세우던 중 객사하였다.
 
[[송익필]], [[이산해]] 등과 함께 팔문장가의 한 사람으로 시문에 능하였다. 저서에 《계사일록》이 있다.
 
[[분류:조선의 문신]]
[[분류:과거 급제자]]
[[분류:1538년 태어남]]
[[분류:조선의 문신]]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