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낙성"의 두 판 사이의 차이

39 바이트 추가됨 ,  10년 전
편집 요약 없음
'''홍낙성'''(洪樂性, [[1718년]]~[[1798년]])은 조선시대 후기의 척신으로 좌의정과[[좌의정]]과 영의정을[[영의정]]을 지냈다. [[혜경궁 홍씨]]의 6촌 형제이며, [[병조판서]] [[홍상한]]의 아들이다. [[홍봉한]], [[홍인한]]의 5촌 조카였다. 자는 자안(子安), 아호는 항재(恒齋). 시호는 효안(孝安). 본관본관은 풍산.
 
[[1744년]] 문과에 급제, 정언,시강원 사서,지평,사간 등을 거쳐 통정대부로 승진, 승지를 거쳐, 57년 [[대사성]]이 되었다. 그 후 이조참의,강화부유수(江華府留守),가선대부 이조참판 등을 역임하고, 68년 이조판서에 올랐다. [[조선 정조|세손]]에 대한 모해사건이 있을 때 당숙 [[홍봉한]], 족질 [[홍국영]]과 함께 세손을 지원하였다. 이후 우참찬(右參贊)이 되었다가 형조판서, 병조판서를 거쳐, [[정조]] 즉위후 [[의정부]][[좌의정]]에 등용되었다. [[1784년]] 청나라에 파견되는 [[사은사]]로 북경에 다녀왔다. 귀국후 [[1793년]] [[영의정]]이 되었다. [[1797년]] 만 80세에 궤장을 하사받고 중추부영사로 전직하고 [[기로소]]에 들어갔다. 글을 잘 지었다 한다.
[[분류:1798년 죽음]]
[[분류:조선의 문신]]
[[분류:과거 급제자]]

편집

16,4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