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루노 발터"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420 바이트 추가됨 ,  10년 전
글로벌세계대백과》를 기초로 편집
잔글 (로봇이 더함: uk:Бруно Вальтер)
(《글로벌세계대백과》를 기초로 편집)
'''브루노 발터 슐레징어'''(Bruno Walter Schlesinger [[1876년]] [[9월 15일]] – [[1962년]] [[2월 17일]])는 [[독일]]에서 태어난 [[유태인]] [[지휘자]]이며 [[작곡가]]이다. 그는 [[베를린]]에서 태어났고, 1933년에서 1939년까지 세계 곳곳들 돌아다니다가 1939년 [[미국]]에 정착한다. [[1896년]]부터 발터라는 성을 썼으며 [[1911년]] [[오스트리아]] 시민이 된다.
 
=== 작품생애 ===
[[베를린]]에서 태어났다. 원래 성은 '슐레징어'로, [[1896년]]부터 발터라는 성을 썼으며 [[1911년]] [[오스트리아]] 시민이 된다. 베를린의 [[슈테른 음악원]]에서 공부하고, 쾰른·함부르크 등 각지의 가극장에서 일하였다. 그러던 중 18세였던 1894년 [[말러]]와 만나게 되었다. 말러에 심취하면서 그는 말러의 영향에 의한 인기상승도 곁들여서 점차로 두각을 나타내고, [[1901년]]부터 [[1912년]]까지 [[빈 국립가극장]]의 지휘자로 있게 되었다. 이어 [[뮌헨 국립가극장]], 베를린 시립가극장, [[라이프치히 게반트하우스 관현악단]] 등의 중요한 자리를 역임하여 명성이 매우 높아졌다.
 
그러나 [[나치스]]의 압박에 쫓겨 1934년부터는 파리·런던 등지에서 활약하게 되었다. 1939년 [[뉴욕 필하모니 교향악단]]의 지휘자로 취임하면서 [[미국]]에 정착한다.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난 후에는 [[빈 필하모닉]]을 비롯하여 유럽의 오케스트라에도 객연(客演)할 기회는 있었으나, 레코드 팬들이 바랬던 빈 필하모닉에의 객연에 의한 녹음을 실현하지 못하고 [[1962년]]에 [[캘리포니아주]] 비벌리힐스의 자택에서 85세로 사망하였다.
 
== 음악적 성격 ==
발터는 유태인으로, 순수한 독일인다운 중후성과는 다른 몽환적인 연주를 한다는 평을 듣는다. 모차르트의 작품 연주에 뛰어나며, [[말러]]의 작품 연주에도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 주요 작품 ==
발터는 초창기에만 작품을 썼다. 나중에는 작곡을 포기하고 지휘에만 전념했다. 대표적인 작품은
*[[교향곡]] 제1번 D단조
*노래
*합창곡
 
== 참고 문헌 ==
{{글로벌}}
 
[[분류:독일의 지휘자]]